•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오피셜] 벤투호, 브라질과 붙는다…11월 UAE서 맞대결

기사입력 : 2019.10.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남자 국가대표팀이 오는 11월 19일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브라질과 친선경기를 갖는다.

대한축구협회는 24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11월 레바논으로 월드컵 2차예선 4차전 원정을 떠나는 대표팀은 예선 경기 이후 UAE로 이동해 브라질과 친선경기를 치른다. 이번 경기는 중립지역에서 치러지는 경기지만, 최초로 브라질 축구협회의 초청을 받아 진행된다"고 밝혔다.

브라질 대표팀은 자타가 공인하는 세계 최고의 팀이다. 치치 감독을 필두로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 쿠티뉴(바이에른 뮌헨), 피르미누(리버풀) 등 슈퍼스타들을 보유하고 있다. 통산 5회의 월드컵 우승과 9회의 코파 아메리카 우승 기록을 갖고 있으며, 지난 9월 발표된 FIFA 랭킹에서 벨기에, 프랑스에 이어 3위에 올라있다.

한국과 브라질과 1995년 8월 수원에서 열린 친선경기를 시작으로 총 5번의 경기를 펼쳤으며, 1승 4패의 전적을 가지고 있다. 유일한 1승은 1999년 3월 잠실에서 열렸던 경기로, 후반 막판 김도훈(현 울산현대 감독)의 득점으로 1-0 승리를 거둔바 있다.

김판곤 KFA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장은 “브라질과의 친선경기는 월드컵 2차예선이 한창인 시기에 선수들에게 좋은 경험”이라며 “강팀과의 경기를 통해 대표팀이 한층 업그레이드 될 것”이라고 말했다.

벤투 감독은 11월 4일(월)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레바논, 브라질 전에 함께할 선수 명단을 발표한다

### 남자 국가대표팀 11월 일정 ###
- 11/14(목) 21:00(한국시간) 월드컵 2차예선 vs.레바논 @베이루트 스포츠시티 스타디움
- 11/19(화) 22:30(한국시간) 친선경기 vs.브라질 @아부다비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