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쿨리발리도 뚫었다!...'PK 유도' 황희찬, 나폴리전 평점 6.3점

기사입력 : 2019.11.0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음메페' 황희찬(레드불 잘츠부르크)이 칼리두 쿨리발리(나폴리)도 뚫었다.

잘츠부르크는 6일 오전 5시(한국시간) 이탈리아 나폴리의 산 파올로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E조 4차전 나폴리 원정에서 1-1로 비겼다.

황희찬은 나폴리를 상대로 선발 출전해 얼링 홀란드와 함께 투톱에 포진됐다. 황희찬의 황소같은 돌파는 나폴리를 상대로도 주효했다. 전반 10분 박스 안에서 쿨리발리를 완벽히 속이는 페인팅 동작에 이은 재치 있는 돌파로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홀란드가 득점을 성공시키며 잘츠부르크가 앞서나갔다.

그러나 황희찬의 활약이 승리까지 이어지진 못했다. 잘츠부르크는 전반 막판 이르빙 로자노에게 실점을 내주며 어렵게 잡은 리드를 놓쳤다. 후반에 치열한 공방전이 펼쳐졌지만 더 이상 득점은 나오지 않았고 경기는 1-1로 종료됐다.

경기 후 영국 '후스코어드닷컴'은 황희찬에게 평점 6.3점을 부여했다. 페널티킥을 유도했음에도 다소 박한 평가였다. 득점을 성공시킨 홀란드도 6.5점을 받았다. 오히려 수비와 미드필드진의 평점이 더 높았다.

한편, 이날 경기의 최고점은 나폴리의 동점골을 도운 로렌조 인시녜로, 8.7점으로 평가됐다. 득점을 터뜨린 로자노 역시 7.7점을 받았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