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내가 직접 봤어'', ‘SON 징계 철회’에 고개 끄덕인 적장

기사입력 : 2019.11.0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토트넘 홋스퍼와 맞대결을 앞둔 셰필드 유나이티드의 크리스 와일더 감독이 손흥민의 징계 철회 소식에 고개를 끄덕였다.

토트넘과 셰필드는 오는 10일 0시(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2라운드에서 충돌한다.

지난 4일 에버턴과의 리그 경기에서 안드레 고메스를 향한 태클로 퇴장을 당했던 손흥민은 팀의 항소가 받아들여지며 정상적으로 셰필드전을 준비한다.

상대 팀 입장에서는 최근 물오른 경기력을 자랑하는 손흥민의 복귀가 달갑지 않을 수도 있지만, 셰필드의 와일더 감독은 징계 철회 결정을 지지했다.

‘스카이스포츠’는 8일 “와일더 감독은 손흥민의 퇴장 징계가 뒤집어지는 게 옳은 결정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와일더 감독의 소신은 직접 두 눈으로 해당 경기를 지켜봤기에 가능했다.

당시 구디슨파크에서 경기를 관람했던 와일더 감독은 “토트넘의 경기를 보러 갔었다. 바로 눈앞에서 상황을 봤다. 고메스의 빠른 회복을 바라지만 단지 불운한 사고였다”라며 손흥민의 반칙에 고의성은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와일더 감독은 손흥민의 기량을 높이 사지만 한 명만을 상대하는 것은 아니라고도 말했다. “그는 확실하게 좋은 선수이고 세계적으로도 마찬가지다. 하지만 우리는 손흥민뿐만 아니라 다른 수준 높은 선수들도 상대해야 한다”라며 토트넘 전체에 대한 경계심을 드러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