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박진섭에게 묻는다-3] 이제 K리그1, “광주에 세징야 같은 선수만 온다면?”

기사입력 : 2019.11.0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목포] 한재현 기자= 광주FC 박진섭 감독이 프로 2년 차 만에 우승과 함께 승격을 이뤄냈지만, 기쁨은 순간이었다. 바로 K리그1이 기다리고 있다.

광주는 올 시즌 우승으로 2017년 강등 이후 2년 만에 K리그1으로 돌아왔다. 이전과 달리 압도적인 성적으로 우승을 이뤄냈고, 끈끈한 수비와 공수 모두 균형 이룬 전력, 펠리페라는 괴물 공격수 존재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그러나 광주의 K리그1 역사는 항상 아슬아슬한 생존싸움이었다. K리그2에서 잘해도 국내 최고 팀들과 선수들이 즐비한 K리그1에서 도전은 쉽지 않다. 박진섭 감독도 이를 잘 알고 있다. 조기 우승이 확정됐기에 준비도 빨라지고 있다.

- K리그1으로 가게 됐는데, 이르긴 하나 목표를 설정한다면?
잔류가 우선 목표이지만, 더 중요한 건 광주가 K리그1에서 오랫동안 살아남을 팀으로 만들어야 한다. 전체적으로 팀을 탄탄하게 구축하고 싶다.

- 최근 시민구단들이 K리그1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대구와 경남 사례가 참고가 될 텐데?
전체적인 팬덤이나 전용구장 시설까지 봤을 때 대구 모델이 좋다. 우리 역시 다음 시즌 전용구장에서 경기하고 클럽 하우스도 갖추니 생활과 홍보 면에서 유리해진다. 올 시즌은 고전하지만, 지난 2018년 경남이 좀 더 안정적으로 잘하고 있지 않나 생각한다. 두 팀의 장점을 살려놔야 한다.

- 올 시즌 승격했지만, 강등 1순위로 광주를 뽑을 것 같은데?
올해랑 비슷하다. k리그1 가면 강등 후보로 꼽을 것이라 생각하나 신경 안 쓸 것이다. 우리 만의 축구를 할 수 있도록 튼튼한 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 펠리페-윌리안-아슐마토프 등 외국인 선수들이 잘하고 있는데, 외인 추가 보강 계획은?
당연히 알아볼 것이다. 우리는 세징야(대구FC) 같은 선수가 필요하다. 쉽지 않겠지만, 구단과 같이 노력해보겠다.

*광주 관계자도 “올 시즌은 중원에서 창의적인 플레이를 해줄 선수가 필요했다. 다음 시즌도 살아남으려면 중원에서 날카로움을 불어 넣어줄 선수는 필수다”라고 덧붙였다.

- K리그1에서 가장 이기고 싶은 팀이 있다면?
우리 구단 역사상 포항을 한 번도 이기지 못했다. 징크스가 계속 이어지면, 팀에 좋지 않다. 빨리 털어내고 싶다.

-K리그1에 첫 도전하는 젊은 감독으로서 각오를 듣고 싶다.

나이와 경험 많은 감독님들이 계신다. 어린 감독으로서 나이 많은 분들에게 밀리고 싶지 않다. 패기 있고 당당하게 가겠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