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광주 박진섭, ''내년 구상 다시 생각해보는 계기 됐다''

기사입력 : 2019.11.0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대전] 곽힘찬 기자= 광주FC를 이끌고 있는 박진섭 감독이 오랜만에 기회를 받은 선수들의 경기력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광주는 9일 오후 3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36라운드 최종전에서 대전 시티즌에 1-3 역전패를 당했다. 펠리페와 이으뜸 등을 명단에서 제외하고 2군 선수들을 대거 내보낸 광주는 대전의 공세에 무너졌다.

경기를 마친 박진섭 감독은 “오늘이 마지막 경기이기도 해서 그동안 기회를 많이 받지 못한 선수들을 시험했다. 경기를 잘 마무리해줬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동기부여가 떨어진 것 같다. 선수들의 몸이 무거웠다. 집중력이 떨어진 것 같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만족스러운 부분이 있었다면 어린 선수들의 가능성을 봤다는 것이다. 박진섭 감독은 “생각보다 나이가 어린 선수들이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내년 선수단 구성에 도움이 될 것 같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실망스러운 선수들도 있었다. 박진섭 감독은 “체크하고 싶었던 선수들이 있었다. 책임감을 가지고 경기에 임해주길 바랐는데 좋은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내년 구상을 다시 생각해볼 수 있는 계기가 됐다”라고 전했다.

이날 경기에 뛰지 않은 펠리페를 향해 축하의 메시지를 건넸다. 박진섭 감독은 “득점왕 축하한다. 선수에게도 동기부여가 됐을 것이다. 내년에 K리그1에서도 변함없이 좋은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라고 언급했다.

시즌을 마감한 광주는 휴식기에 들어간다. 박진섭 감독은 “경기를 많이 뛴 선수들에겐 일주일 휴가를 내줄 것이다. 하지만 경기에 뛰지 않은 선수들과 어린 선수들은 2주 동안 마무리 훈련 및 테스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개인적으로 부족했던 부분을 보완하는 시간을 갖도록 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