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이관우 대행 “프로의 세계, 지도자는 끊임없이 노력해야”

기사입력 : 2019.11.0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수원] 채태근 기자= 이관우 수원FC 감독대행이 시즌 최종전에 착잡한 마음을 전했다.

수원FC는 9일 오후 3시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36라운드에서 부천FC에 1-2로 패했다. 김대의 전 감독 사퇴 이후 팀을 맡고 있는 이관우 대행이 기자회견에 나섰다.

“부천이 플레이오프 진출한 것 축하드린다”며 운을 뗀 이관우 대행은 “그래도 리그를 보면 안 좋은 경기가 계속이었는데 오늘은 지더라도 팀의 밸런스나 이런 것들이 유지된 것 같아서 마지막 경기를 치르면서 승패는 받아들여야하지만 훈련한 것을 소화하지 않았나 싶다”며 개선된 경기력에 의미를 뒀다.

하지만 하위권에 처진 성적에 대한 책임감을 숨기지는 못했다. 이 대행은 “2년 동안 있으면서 기대에 못 미치는 성적을 낸 것에 대해서 어느 정도 생각을 하고 있다. 프로라는 세계에서 지도자는 끊임없이 연구하고 노력하고 공부해야 한다는 걸 느낀 2년의 시간인 것 같다”고 아쉬워했다.

이어 “나뿐만 아니라 모든 스탭들이 느끼고 있다. 프런트에게는 선수들을 믿고 맡겨준 것에 죄송한 마음이 들고, 선수들에게는 고마운 마음이 머릿속에 많이 떠올랐다”며 시즌을 마무리하는 심정을 남기며 기자회견을 마쳤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