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FA컵 제외' 홍철, 늑골 부근 부상...''대표팀 차출도 힘들 듯''

기사입력 : 2019.11.1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수원] 서재원 기자= 홍철(수원삼성)이 가장 중요한 순간 부상으로 쓰러졌다.

수원과 코레일은 10일 오후 2시 10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선 2019 KEB하나은행 FA컵 결승 2차전을 치른다.

경기 한 시간 전 선발 명단일 발표됐다. 수원의 라인업에 눈에 띄는 부분이 있었다. 왼쪽 측면 수비를 담당하는 홍철이 명단에서 제외된 것.

사전 인터뷰에서 만난 이임생 감독은 "훈련을 하다가 늑골 쪽에 충격을 받았다. 어제 훈련을 참석했지만 호흡을 하는데 힘들다고 했다. 경기 출전도 어렵다고 했다. 대표팀 차출도 힘들 것 같다는 말을 했다"라고 홍철의 부상을 설명했다.

홍철은 11월 A매치를 앞둔 벤투호에 차출된 선수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10일 오후 10시경 인천공항에서 소집될 예정이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