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포커스] '준우승'도 아름다웠다...'내셔널리그' 코레일의 도전

기사입력 : 2019.11.1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수원] 서재원 기자= 준우승도 빛났다. 3부리그 격 내셔널리그 소속 대전코레일의 아름다운 도전은 충분히 아름다웠다.

코레일은 10일 오후 2시 10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9 KEB하나은행 FA컵 결승 2차전에서 수원삼성에 0-4로 패했다. 우승컵의 주인은 수원이었고, 코레일은 준우승에 만족해야했다.

코레일의 아름다운 도전은 준우승에 멈췄다. 그러나 사실 결승에 오른 것 자체만으로 기적 같은 일이었다. 코레일은 한국 축구의 3부리그 격인 내셔널리그 소속이었기 때문이다. 내셔널리그 팀이 결승에 오른 것은 한국 축구 역사에서 처음 있는 일이었다.

코레일의 돌풍은 엄청났다. 32강에서 현재 K리그1 1위를 달리고 있는 울산현대를 격파했다. 그때까지만 해도 잠깐의 바람인 줄 알았다. 하지만 16강에서 서울이랜드(K리그2), 8강에서 강원FC를 차례로 넘더니 준결승에서 상주상무까지 격파하며 결승까지 진출했다.

결승 1차전에서도 희망을 이어갔다. 코레일은 수원을 홈에서 불러들여 전혀 밀리지 않는 경기력을 선보이며 또 다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점유율에선 밀렸다고 볼 수 있었지만 이관표의 슈팅이 골대를 강타하는 등 위협적인 장면은 수원보다 더 만들었다.

코레일의 돌풍은 결코 운이 아니었다. 결승 2차전을 앞두고 만난 이임생 감독도 "1차전에서 만나보니, 코레일이 괜히 여기까지 올라온 게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 오랜 시간 동안 발을 맞춰온 힘이 있었다"라고 높이 평가했다.

2차전에서도 코레일의 저력을 느낄 수 있었다. 코레일은 전반 초반 강한 전방 압박과 특유의 짜임새 있는 패스를 통해 수원을 상대로 몰아쳤다. 전반 14분까지는 분명 코레일이 경기를 주도했다고 볼 수 있었다. 오히려 수원의 수비는 당황함을 감추지 못하며 흔들렸다.

그러나 코레일의 돌풍은 우승까지 닿지 못했다. 한창 좋은 경기력을 보이던 때, 수원 고승범에게 실점을 내주며 흐름을 타지 못했다. 후반에 고승범과 김민우, 염기훈에게 추가 실점까지 허용했다. 결국 코레일은 결과를 끝내 뒤집지 못한 채 정상 바로 앞에서 무릎을 꿇었다.

결국 코레일은 준우승에 머물렀다. 하지만 코레일의 올 시즌 보여준 돌풍은 충분히 아름다웠고, 한국 축구에 길이 남을 역사를 썼다고 볼 수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