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U19 챔피언십] 'NEW 정정용호', 중국 4-1로 꺾고 U19 챔피언십 본선 직행

기사입력 : 2019.11.1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또 다른 신화를 준비하는 정정용호가 아시아축구연맹(AFC) 19세 이하(U-19) 챔피언십 본선 진출권을 따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18 대표팀은 미얀마 양곤 투운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AFC U-19 챔피언십 예선 I조 3차전에서 2골을 터뜨린 권민재(개성고)의 활약으로 1골을 만회하는데 그친 중국을 4-1로 꺾었다. 3연승을 달린 대표팀은 조 1위로 내년 10월 우즈베키스탄에서 열리는 AFC U-19 챔피언십 본선 진출을 확정 지었다.

대표팀은 4-4-2 대형으로 나섰다. 최전방에서 오현규(매탄고)와 권민재가 투톱을 형성했고 최세윤(대건고)과 고영준(포철고)이 좌우에 위치했다. 중원은 황재환(현대고)과 권혁규(개성고)가 맡았다. 백포 라인은 이진용(현풍고), 최원창(대건고), 오상준(개성고), 조현택(신갈고)이 구성했고 골키퍼 장갑은 백종범(FC서울)이 꼈다.

대표팀은 승점 6점으로 중국과 같았지만 골득실에서 10점 앞선 상태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전반 초반부터 결정적인 장면을 만들었다. 전반 5분 페널티박스 안에서 패스를 받은 권민재가 반대편 모서리를 노렸다. 하지만 정확도에서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전반 내내 대표팀이 경기를 주도하고 중국은 간간이 역습을 노리는 형태가 반복됐다.

중국의 골문을 두드리던 대표팀이 결실을 냈다. 전반 41분 황재환이 자신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직접 처리하며 선제 득점에 성공했다.

리드와 함께 후반전을 맞은 대표팀은 중국의 공세에 흔들렸다. 후반 12분과 13분 왼쪽과 오른쪽 측면이 한 차례씩 뚫리며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커버 플레이를 통해 한숨을 돌렸다.

살얼음판을 걷는 듯했던 대표팀이 결국 실점했다. 후반 15분 중국의 타오 치앙롱이 측면 크로스를 받아 골로 연결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전열을 재정비한 대표팀이 다시 달아났다. 후반 22분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중국 골키퍼가 완벽하게 처리하지 못하며 문전 혼전 상황이 벌어졌다. 이때 권민재가 침착하게 공을 밀어 넣으며 다시 리드를 가져왔다.

분위기를 탄 대표팀은 중국의 양 측면을 공략하며 경기 주도권을 잡았다. 대표팀은 경기 종료 직전까지 끊임없이 중국을 괴롭혔다. 결국 후반 43분 권민재가 다시 한번 중국의 골문을 열었다. 대표팀은 종료 직전 한골을 더 보태며 4-1 대승을 완성했다.

3연승으로 U19 챔피언십 진출권을 따낸 대표팀은 12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