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논란의 알렉산더-아놀드 핸드볼, 모리뉴-킨-콤파니 “PK 맞다”

기사입력 : 2019.11.1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리버풀과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의 맞대결은 판정 하나하나도 뜨거웠다. 특히, 양 팀의 운명을 가른 선제골 장면 이전 핸드볼 반칙 논란은 큰 이슈였다.

리버풀은 11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안필드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19/2020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2라운드 홈경기에서 3-1 승리로 웃었다. 맨시티는 리버풀과 격차를 좁히기는커녕 승점 9점 차로 벌어져 추격이 힘들어졌다.

리버풀의 승리 시작은 전반 6분 파비뉴의 환상적인 중거리 슈팅 골에서 나왔다. 그러나 이전 맨시티 공격 장면 시 페널티 지역 내 트렌트 알렉산더-아놀드의 팔이 볼에 닿았다. 맨시티 선수들은 핸드볼을 주장했지만, 마이클 올리버 주심의 휘슬은 울리지 않았다. 이후 파비뉴에게 실점하자 맨시티 선수들의 항의는 더 거셌다. 벤치에 있던 펩 과르디올라 감독도 마찬가지였다.

만약, 알렉산더-아놀드의 핸드볼 반칙이 인정되어 맨시티의 선제골로 이어졌다면 승부의 향방이 바뀌었기에 논란이 더 클 수 밖에 없었다.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 패널로 나선 유명 전문가들도 이를 거론하지 않을 수 없었다. 조세 모리뉴 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은 “요점은 일관성이다. 다음주에도 비슷한 상황이 나오면 페널티 킥이 선언될 것이다”라고 꼬집었다.

로이 킨은 “심판이 VAR로 봤다면, 페널티 킥이 선언될 것이다”라고 거들었으며, 스페셜 게스트로 참여한 전 맨시티 주장 뱅상 콤파니 역시 “알렉산더-아놀드의 팔은 부자연스러운 위치에 있었기에 페널티 킥이다”라고 강조했다.

‘스카이스포츠’가 자체 실시 중인 팬 설문 조사에서도 54%가 페널티 킥이 맞음을 강조했다. 결국, 알렉산더-아놀드의 핸드볼 논란 후유증이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스카이스포츠 캡쳐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