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맨시티는 벌써 마음의 준비? “아르테타 아스널 가면 못 막어”

기사입력 : 2019.11.1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우나이 에메리 감독의 경질설이 솔솔 피어오르는 가운데 차기 감독 후보들도 덩달아 나오고 있다. 현재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의 미켈 아르테타 코치도 마찬가지다.

영국 매체 ‘더 선’은 맨시티 구단 관계자 말을 인용해 “아르테타 코치는 펩 과르디올라 감독 밑에서 일하는 걸 좋아하나 언젠가 감독이 되길 원한다. 아스널에 애정이 있고, 그가 기회를 잡는다면 막지 못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아르테타는 선수 시절 아스널에서 활약한 적이 있어 애정이 있다. 선수 생활 은퇴 후 과르디올라 감독의 부름을 받아 맨시티에서 지도력을 쌓고 있다.

더구나 아르테타는 지난 2018년 아르센 벵거 전 감독 은퇴 후 감독 후보로 거론 된 적이 있었다. 경험 부족을 이유로 에메리 감독이 대신 차지 했지만, 그의 입지가 흔들리면서 아르테타의 아스널행은 다시 수면 위로 오르기 시작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