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김승규 ''많은 관중 문제없어...없이도 해봤다''

기사입력 : 2019.11.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베이루트(레바논)] 서재원 기자= 벤투호 수문장 김승규는 레바논 관중들의 일방적인 응원을 걱정하지 않았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 카밀 샤문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레바논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4차전을 치른다.

14일 오전 3시 로타나 제피노를 호텔에서 공식 기자회견을 가졌다. 벤투 감독과 함께 자리한 김승규는 "레바논도 좋은 팀이다. 선수들도 좋고, 위협적이기 때문에 준비를 잘해야 할 것 같다. 어려운 원정이 될 거라 생각한다"면서도 "첫 훈련 때부터 집중했기 때문에 선수들이 자신감 갖고 할 수 있을 거라 본다. 반드시 승점 3점을 따겠다"라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아직 확정은 되지 않았지만, 레바논 관중들의 무료입장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최악의 경제 상황에서 입장료까지 받게 되면, 더 큰 시위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많은 관중이 경기장을 찾을 수도 있다. 김승규는 "많은 관중들 있는 곳에서 경기를 많이 해봤다. 관중이 없는 경기도 해봤다. 많은 게 뛰는 환경이 더 좋은 것 같다. 원정이라 해서 크게 부담은 없는 것 같다. 즐기면서 플레이를 하겠다"라고 크게 개의치 않았다.

대표팀은 레바논에서 공식 훈련도 진행하지 않았다. 김승규는 "개인적으로는 크게 걱정하는 부분은 없다. 그런 잔디에서 많이 뛰어봤다. 팀 선수들도 걱정하지 않는다. 워밍업부터 빨리 적응하면 크게 문제되지 않을 거라고 본다"라고 답했다.

레바논의 수비가 끈끈하기에 선제 실점할 경우 힘든 경기가 예상된다. 김승규는 "어떤 경기든 선제실점을 하면 어렵다. 매 경기마다 선수들이 해야 하는 역할이 있다. 제 역할은 실점을 하지 않는 거다. 수비 선수들과 함께 최대한 실점을 안 하고, 공격 선수들을 믿겠다"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사진=뉴시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