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레바논 감독 ''한국, SON 있지만 경기를 결정하는 것은...''

기사입력 : 2019.11.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베이루트(레바논)] 서재원 기자= 레바논 리비우 치오보타리우 감독은 한국과 경기를 자신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 카밀 샤문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레바논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4차전을 치른다.

경기 하루 전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레바논 치오보타리우 감독은 "한국은 손흥민 같은 선수를 보유했다. 흥미로운 부분이다. 하지만 경기는 작은 디테일적인 부분에서 결정 날 것이다"라고 한국과 경기를 앞둔 소감을 밝혔다.

무료입장 여부에 따라, 레바논의 많은 관중이 예상되고 있다. 치오보타리우 감독은 "많은 핀들이 온다면, 레바논은 큰 힘을 얻을 것이다. 그들의 열띤 응원을 기대한다. 그러면 레바논 선수들은 강한 정신력을 갖고 한국과 싸울 수 있을 것"이라고 홈 팬들의 응원을 기대했다.

치오보타리우 감독은 베실 즈라디와 조안 우마리가 대표팀에 복귀한 것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즈라디의 존재는 레바논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 공격적인 측면에서 더 창의적인 모습을 보여줄 것이다"라고 즈라디에 대한 특별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한국과 경기 결과는 남은 경기에 큰 영향을 끼칠 수 있다. 치오보타리우 감독은 "미래에 회복할 수 있는 기회는 충분히 있다"라고 짧게 답했다.

사진=뉴시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