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베이루트 현장] 골 절실한 한국, 황인범 빼고 황희찬 투입 '승부수'

기사입력 : 2019.11.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베이루트(레바논)] 서재원 기자= 벤투호가 후반 시작과 함께 승부수를 꺼냈다. 황인범을 불러들이고 공격력이 좋은 황희찬을 투입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4일(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의 샤밀카문스포츠시티스타디움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레바논과 4차전에서 후반 시작과 함께 황희찬을 투입했다.

전반 내내 한국의 움직임은 단조로웠다. 공격은 상대 뒷공간을 노리기 위한 롱패스에 의존하면서 패스미스가 잦아졌고 상대에 역습을 허용하는 상황이 반복됐다. 그나마 황의조와 남태희가 유효슈팅을 만들었지만 상대 골키퍼에게 가로막히면서 영의 균형이 유지됐다.

후반 들어 황희찬 카드는 골이 절실한 대표팀의 공격력을 한껏 끌어올린다. 전반 우측면에서 뛰었던 이재성이 중앙으로 이동하고 황희찬이 우측 날개로 뛰며 휘저어야 한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