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베이루트 핫피플] ‘헤매다 교체된’ 이 선수, 벤투의 믿음도 저버리다

기사입력 : 2019.11.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베이루트(레바논)] 서재원 기자= 중원에서 연결 고리 역할을 해줄 황인범이 반전에 실패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의 믿음에도 보답하지 못하지 못해 답답함만 더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 카밀 샤문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4차전에서 0-0으로 비겼다. 2승 2무 승점 8점으로 선두를 유지했지만, 2위 북한(승점 7)과 단 1점 밖에 되지 않아 불안한 선두 체제를 이어갔다.

벤투호는 이날 경기에서 승리가 중요했다. 레바논 원정서 승리하면, 남은 4경기 중 3경기가 홈이기에 조기 최종예선 확정에 힘을 받을 수 있다. 그러나 90분 내내 답답한 경기력으로 레바논 골문을 열지 못했다.

이날 중앙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한 황인범의 활약은 아쉬움을 남겼다. 그는 중원에서 패스로 황의조와 손흥민의 공격 지원은 물론 압박 수비 가세로 상대의 역습과 중거리 슈팅에 대비하는 역할을 잘 해내야 한다.

그러나 황인범의 플레이는 기대와 거리가 멀었다. 그는 부정확한 패스로 공격의 맥을 자주 끊었다. 날카로운 공격을 펼치는데 무리가 있었다.

중원에서 맥이 끊기니 수비에도 영향이 미쳤다. 비록 무실점이었지만, 레바논은 중원에서 공간이 생기자 중거리 슈팅을 쉽게 날렸다. 골키퍼 김승규의 선방이 아니었다면 실점까지 이어질 수 있었다.

비록, 수비에서 정우영의 역할도 있고, 고르지 못한 잔디 상태를 감안은 할 수 있다. 그러나 중원에서 기본적으로 풀어가는 과정에서 패스 미스 남발은 아쉬움만 남겼다. 벤투 감독이 후반 시작과 함께 그를 빼고 황희찬을 투입할 수밖에 없었다.

벤투 감독은 많은 비난 속에서도 황인범에게 “장점이 많은 선수”라며 믿음을 잃지 않았다. 그러나 수비를 두텁게 하며 한국을 상대하는 아시아 팀들을 상대로 무딘 중원에서 플레이는 고전으로 이어진다. 감독이 믿어줬음에도 보답하지 못한 황인범에게 아쉬움은 더 커지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