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레바논전 기자회견] 레바논 기자의 '경질' 질문에...벤투 ''만약 경질되면 연락하겠다''

기사입력 : 2019.11.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베이루트(레바논)] 서재원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이 레바논 기자의 직설적 질문을 농담으로 받아쳤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 카밀 샤문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4차전에서 레바논과 0-0으로 비겼다.

답답한 경기였다. 한국은 주장이자 에이스 손흥민을 중심으로 황의조, 이재성을 공격에 내세웠지만 90분 동안 레바논의 수비를 뚫지 못했다. 하프타임에 황희찬을 시작으로 김신욱과 이강인까지 차례로 넣었지만 달라지는 건 없었다. 최악의 환경을 고려하더라도, 아쉬운 결과였다.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 나선 벤투 감독은 "전반이 후반보다는 나았다. 후반에는 밸런스가 무너지면서 어려움을 겪었다. 이후 포메이션 변화를 꾀했다. 크로스를 시도한 뒤 헤딩에 이은 세컨드 공략을 노렸는데 실패했다"라며 경기력에 대한 아쉬움을 표했다.

경기 하루 전 베이루트로 들어와, 공식 훈련도 진행하지 않았다. 벤투 감독은 이에 대한 질문이 재차 나오자, "베이루트에서 공식 훈련을 하지 않았는데 오늘 여가와 잔디 상태를 보니 훈련을 하지 않은 게 더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현지에서 훈련을 하지 않아서 결과가 좋지 않게 나왔다는 것은 구차한 변명이다"라고 답했다.

마지막 질문에 레바논 기자가 '2경기 연속 승리가 없는데, 경질을 걱정해야 하는 게 아닌가'라는 질문을 던졌다. 벤투 감독은 "만약 내가 한국에서 경질 당하면 연락드리겠다"라고 받아쳤다.

▲ 이하 일문일답

- 현지훈련이 없던 것이 영향을 미쳤다고 생각하는가.

베이루트에서는 공식 훈련을 하지 않았는데, 오늘 여기와 잔디 상태를 보니 훈련을 하지 않은 게 더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현지에서 훈련을 하지 않아서 결과가 좋지 않게 나왔다는 것은 구차한 변명이다. 오늘 경기력이 좋지 못했던 것은 사실이다. 특히 후반전은 생각보다도 더 못했고 원했던 결과도 얻지 못했다. 하지만 아직까지 조 1위를 유지하고 있으며 내년에 4경기가 더 남았다. 2020년에 홈에서 3경기, 원정에서 1경기를 한다. 유리한 일정이다. 하지만 그래도 개선점을 찾아야한다.

- 오늘 전체 경기력을 평가한다면.

전반전이 후반전보다는 나았다. 전반에는 측면에서 공간을 만든 뒤 상대 풀백과 2대1 상황을 만들어 풀어나가려 했다. 근데 후반전에는 밸런스가 무너지면서 어려움을 겪었다. 이후로는 포메이션 전환으로 변화를 꾀했다. 크로스를 시도한 뒤 문전에서 헤딩 떨구기에 이은 세컨볼 공략을 노렸는데 실패했다. 오늘 주로 중앙 돌파를 통해 상대를 흔들려고 했는데 잘 안됐어. 개선해야한다.

- 2차 예선 반환점 돌았는데 격차가 거의 없다. 팬들의 우려가 들린다.

팬들이 최근 결과에 만족할 수 없다는 것을 이해한다. 계속 열심히 훈련해서 우리 원래의 모습 되찾는 게 일단 중요하다. 우리의 좋았던 경기력, 좋았던 결과물을 계속 보여줘야 한다. 축구를 보면서 얻는 즐거움도 선사해야한다. 하지만 아직은 조 1위다. 2경기 연속 득점을 하지 못했으나 계속 실점 없는 경기가 나오고 있다. 특히 오늘처럼 경기가 잘 풀리지 않았을 때도 상대에게 끝까지 실점하지 않은 것은 긍정적이라고 생각한다.

- 2경기 연속 무승부가 나왔다. 감독으로서 부담되지 않는가.

개인적으로 그리스(올림피아코스)에 있을 때 팀을 리그 1위로 이끌다가도 경질을 당한 적이 있다. 감독은 어떤 일이 벌어질지 모르니 모든 것을 대비하기는 해야 한다. 만약 내가 한국에서 경질 당하면 연락드리겠다. 다음에 북한이나 레바논과 대결하는 것에 대한 걱정은 없다. 그 경기들은 내년 6월이고, 그에 앞서 3월에 스리랑카 그리고 투르크메니스탄과 먼저 붙어야한다. 그 경기들이 먼저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