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여기는 아부다비] 모두가 언급한 ''SON''...독일, 콜롬비아 다음은 '브라질'

기사입력 : 2019.11.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아부다비(아랍에미리트)] 서재원 기자= 브라질 모두가 손흥민을 경계했다. 독일과 콜롬비아을 상대로도 골을 넣었으니, 브라질의 골문도 충분히 뚫어낼 수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오는 19일 오후 10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모하메드 빈 자예드 경기장에서 브라질과 평가전을 치른다.

벤투호가 지금까지 만난 상대 중 강한 팀을 만난다. 국제축구연맹(FIFA)랭킹 3위를 기록 중이며, 월드컵 최다 우승(5회) 기록을 보유 중인 브라질이다. 지난여름엔 남미축구선수권대회 '코파아메리카'에서 정상을 차지하며, 다시 한 번 위용을 뽐낸 팀이다.

벤투 감독도 브라질과 만남을 조심스러워했다. 경기 전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한 그는 "내일 상대할 브라질은 언제든 어느 상황에 처해있든 어려운 팀이다. 여태까지 상대했던 나라 중 가장 어렵다. 개인 기량이나 기술, 개인 능력, 피지컬, 스피드 등 모든 측면에서 우수하고 뛰어나다"라고 말할 정도였다.

네이마르가 빠진 명단도 화려했다. 브라질은 최종훈련을 전체공개로 진행했는데, 펠리페 쿠티뉴, 히샬리송, 가브리엘 제주스, 파비뉴, 아르투르 멜루, 루카스 파케타, 헤난 로디, 에데르 밀리탕, 마르퀴뇨스, 다닐루, 알리송 베커 등이 선발진에 포함돼 있었다. 호베루트 피르미누와 윌리안, 티아구 시우바 등을 벤치에 앉히고도 흠잡을 데 없는 멤버다.

모든 면에서 브라질의 우세가 예상될 수밖에 없다. 허나 브라질 역시 한국과 만남에 걱정하는 부분이 있었다. 바로 월드클래스로 성장한 손흥민의 존재다.

브라질 모두가 손흥민을 이야기했다. 부상당한 알렉스 산드루를 대신해 출전할 헤난 로디는 "많은 선수들이 있겠지만 역시 손흥민이다. 그는 중심적인 선수이며 상당히 빠르다. 일대일 드리블 돌파도 좋고, 마무리 능력도 갖고 있다. 우리는 그를 조심해야 한다"라며 손흥민에 대한 경계심을 드러냈다.

공식 기자회견에 치치 감독과 함께 자리한 세사르 삼파이오 수석코치도 "한국의 공격은 유동성이 좋다. 중심에는 손흥민이 있다. 아르헨티나에 리오넬 메시가 중심인 것처럼, 한국은 손흥민을 중심으로 한다"라고 말했다. 치치 감독 역시 한국에 대한 평가를 하면서 손흥민의 이름을 언급했다.



6년 전이라면 듣지 못했을 평가다. 손흥민은 2013년 10월 서울에서 열린 브라질과 평가전에서 대표팀의 막내였다. 선발도 아니었고, 후반 19분에 교체로 투입됐다. 당시 한국은 브라질에 0-2로 패했다. 그러나 손흥민은 6년 사이 최고의 선수로 성장했다. 세계 최고의 무대인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에서 당당히 자신의 이름을 날리고 있다.


손흥민이 강팀을 상대로 골을 넣은 기록도 무시하지 못한다. 지난해 러시아월드컵에서 멕시코와 독일을 상대로 골맛을 봤다. 특히 독일전의 허를 찌르는 돌파와 완벽한 마무리는 월드컵 역사에 길이 남을 장면으로 손꼽힌다. 올해 3월 콜롬비아와 평가전에서도 날카로운 창을 증명하며 강팀 킬러의 모습을 증명했다.

지난 1년 사이 멕시코와 독일, 콜롬비아 등을 뚫어냈다. 이제는 6년 전 아픔을 씻을 때다. 손흥민이 브라질을 상대로도 골을 넣지 말란 법은 없다. 한국의 캡틴에게 우리가 다시 기대를 걸어보는 이유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뉴시스
영상= 박성묵 PD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