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토트넘, 포체티노 후임 후보자 선정했다... ‘나겔스만-안첼로티-하우’

기사입력 : 2019.11.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과의 동행에 마침표를 찍을까.

‘메트로’는 19일(한국시간) “토트넘이 포체티노 감독을 대신할 감독 후보 세 명을 확정했다”고 전했다.

포체티노 감독은 지난해 선수 영입 없이도 구단 최초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준우승을 차지하는 등 성공적인 시즌을 보냈다. 탕귀 은돔벨레, 지오바니 로 셀소 등을 보강한 올 시즌 더 큰 기대를 품었지만 프리미어리그 14위에 처지며 입지가 위태로워졌다.

매체는 “유럽 최고 감독 중 한 명으로 꼽히는 포체티노 감독이 가장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다”라며 토트넘이 후임 감독 후보로 RB 라이프치히의 율리안 나겔스만 감독, 나폴리의 카를로 안첼로티 감독, 본머스의 에디 하우 감독을 확정했다고 전했다.

‘메트로’는 “나겔스만 감독은 유럽에서도 존경받는 지도자다. 현재 라이프치히를 리그 2위로 이끌고 있다”고 전했다. 안첼로티 감독에 대해선 “레알 마드리드, 바이에른 뮌헨, 파리 생제르맹, 첼시 등을 거치며 리그 타이틀을 획득했다. 토트넘이 시즌 중반 변화를 결정한다면 안전한 선택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하우 감독에 대해선 “지난 3년간 본머스가 프리미어리그 중위권에 안착할 수 있게 이끌었다. 잉글랜드에서 가장 유망한 감독으로 꼽힌다”라고 설명했다.

‘메트로’는 ‘더 선’을 인용, 전 토트넘 사령탑이었던 해리 레드냅 감독의 조언도 덧붙였다. 그는 “포체티노 감독은 환상적인 지도자다. 그는 선수들만큼 훌륭하고 그들은 각자의 폼을 다시 잡을 필요가 있다. 그를 해고하는 건 말이 안 된다”라며 포체티노 감독의 경질을 반대하는 입장을 표명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