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두바이컵] ‘석연치 않은 골 취소’ 김학범호, UAE와 0-1 (전반종료)

기사입력 : 2019.11.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김학범호가 주심의 석연치 않은 판정 속에 0-1로 전반을 마쳤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22세 이하(U-22) 대표팀은 19일 오후 8시 45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샤밥 알 아흘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두바이컵 친선대회 UAE와의 전반전을 0-1로 마쳤다.

대표팀은 4-2-3-1 카드를 꺼내 들었다. 오세훈(아산무궁화)이 최전방에 나섰고 2선에 전세진(수원삼성), 김진규(부산아이파크), 정우영(SC프라이부르크)이 위치했다. 중원은 김동현(성남FC)과 백승호(SV다름슈타트)가 지켰다. 수비진은 강윤성(제주유나이티드), 김태현(대전시티즌), 정태욱(대구FC), 윤종규(FC서울)가 구성했고 골키퍼 장갑은 송범근(전북현대)이 꼈다.

2승 1무로 2위에 올라있는 대표팀과 3승으로 선두를 달리는 UAE의 경기답게 초반부터 팽팽한 주도권 싸움이 이어졌다. 하지만 10분여가 지나자 대표팀이 흐름을 잡았다.

대표팀은 측면 수비수까지 적극적으로 공격에 가담하며 UAE를 흔들었다. 전반 23분 강윤성이 혼전 중 흘러나온 공을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키퍼에게 안겼다. 2분 뒤에는 측면에서 연결된 낮은 크로스를 받은 오세훈이 골망을 노렸지만 상대 수비의 육탄 방어에 막혔다.

대표팀이 굳게 닫혀있던 UAE의 골문을 열었다. 전반 36분 김진규가 오세훈에게 침투 패스를 시도했지만 수비에 걸렸다. 김진규가 이 공을 재차 슈팅으로 가져가며 선제 득점을 올렸다. 하지만 VAR을 거쳐 오세훈의 오프사이드 판정이 나오며 득점이 취소됐다. 석연치 않은 부분이었다.

대표팀은 추가 시간 모하메드 주마에게 프리킥 골을 허용하며 한점을 뒤진 채 전반을 마쳤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