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여기는 아부다비] 브라질전 '0-3' 대패...이렇게 지고, 배운다면 괜찮다

기사입력 : 2019.11.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아부다비(아랍에미리트)] 서재원 기자= 기대했던 브라질전은 0-3 대패로 끝났다. 그러나 이렇게 지고 배울 수 있는 평가전이라면 괜찮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9일 오후 10시 30분(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위치한 모하메드 빈 자예드 경기장에서 열린 브라질과 평가전에서 0-3으로 패했다.

브라질은 예상대로 펠리페 쿠티뉴, 히샬리송, 가브리엘 제주스 등 3명의 공격수가 삼각편대를 이뤘다. 한국 역시 황의조를 중심으로 손흥민과 황희찬이라는 최고의 카드를 꺼냈다. 맞붙은 결과는 한국의 0-3 대패였다.

어느 정도 예상했던 결과였다. 1.5군이라고도 하지만, 팀 자체가 워낙 강했다. 브라질은 전반 9분 만에 루이스 파케타의 선제골로 앞서가더니, 전반 36분 쿠티뉴의 환상적인 프리킥 골로 달아났다. 이어 후반 15분 다닐루의 강력한 슈팅으로 한국의 추격의지를 완전히 꺾었다.

한국이 맥없이 무너진 건 아니었다. 한국은 초반부터 내려서지 않고, 브라질과 맞섰다. 공격적인 전술이었다. 벤투 감독도 경기 후 "결과에 비해 경기 내용은 치열했다고 생각한다. 브라질이 효율적으로 마무리했던 결과다"라고 평가했다. 내용만 봤을 때 0-3이라는 결과가 아니었다는 뜻이었다.

실제로 한국은 수차례 슈팅을 때리며 브라질의 골문을 위협했다. 90분 동안 슈팅수는 11대 11로 같았다. 유효슈팅은 5대4로 한국이 더 많았다. 전반 41분 정우영의 강력한 프리킥 슈팅을 비롯해 후반 손흥민의 슈팅 모두 득점과 가까웠다. 상대 골키퍼 알리송 베커의 선방이 좋았다고 평가할 수 있는 장면이었다.

결과는 아쉽지만 처참한 경기는 아니었다. 그래서 경기 후 만난 선수들의 표정도 '0-3'만큼 어둡지 않았다. '한 번 부딪혀보고 패했다', '잘 싸워봤다'는 느낌이었다. 경기 후 만난 김민재도 "너무 아쉬운 경기였다"라면서도 "강팀과 하면서 많은 것을 배웠다. 느끼는 게 많았고 무엇을 보완해야 하는지도 많이 느꼈다"라고 평가했다.

황희찬의 이야기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그는 "브라질이 세계 최고라는 사실을 모두가 알고 있었다. 배우고자 하는 마음도 있었고, 도전자 입장에서 즐기면서 하자고 했다. 부족했던 부분도 있었지만, 긍정적인 부분도 많았다고 본다. 선수들도 각자 돌아가서 많은 생각을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0-3' 스코어 속 선수들은 많은 것을 배웠다. 한국 축구의 진짜 모습도 확인할 수 있던 계기였다. 이번 브라질전은 최근 몇 년 동안 경험하지 못했던 참된 평가전이었고, 이런 평가전이라면 대패가 나쁜 것만은 아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