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이 감독 토트넘 오면 에릭센 잡을 수 있다'' 英매체 희망 시나리오

기사입력 : 2019.11.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이 감독 토트넘 오면 에릭센 잡을 수 있다" 英매체 희망 시나리오

"이 감독 토트넘 오면 에릭센 잡을 수 있다" 英매체 희망 시나리오


토트넘 홋스퍼가 중대 결정을 내렸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을 경질하고 후임을 찾는다.

토트넘은 20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포체티노 감독과 결별을 밝혔다. 다니엘 레비 회장은 "쉽게 결정 내리지 않았다. 지난 시즌 막바지와 올 시즌 초반 성적이 실망스러워 포체티노 감독과 함께하지 않기로 했다"고 경질 배경을 설명했다.

토트넘이 포체티노 감독과 이별하면서 후임을 찾아야 한다. 현재 율리안 나겔스만 라이프치히 감독, 카를로 안첼로티 나폴리 감독, 에디 하우 본머스 감독 등이 거론되는데 가장 유력한 건 조제 모리뉴 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이다.

모리뉴 감독은 포체티노 감독이 경질되기 전부터 토트넘과 얽혔다. 토트넘이 결론을 내리자 '가디언', '스카이스포츠', 'BBC' 등 주요 현지 언론이 모리뉴 감독을 후임으로 보고 있다. 레비 회장이 모리뉴 감독에게 진지하게 접근할 것이란 전망이다.

희망가를 부른다. '풋볼런던'은 모리뉴 감독이 토트넘에 왔을 때 순기능을 나열하기 바빴다. 재정적으로 최상위 수준에서 경쟁할 수 없는 토트넘이지만 모리뉴 감독이 팀을 만드는데 필요한 자금은 주어질 것이란 예상이다.

이를 통해 토트넘은 모리뉴 감독의 명성을 힘입어 유명 선수들과 계약할 수 있다는 기대와 함께 크리스티안 에릭센처럼 재계약을 원치 않는 선수들의 미래가 달라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또 "모리뉴 감독의 토트넘은 포체티노 감독 체제와 다를 것이다. 첼시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2~3년차에서 나오는 분열보다 포르투, 첼시 초기처럼 배고픈 모리뉴 감독의 지도력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벌써 기대에 찼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