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오피셜] 모리뉴 1년 만에 복귀, ‘14위’ 토트넘 신임 감독 부임… 3년 계약

기사입력 : 2019.11.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스페셜 원’ 조세 모리뉴가 1년 만에 현장으로 돌아왔다. 이제 위기의 토트넘 홋스퍼를 구해야 하는 특명을 받았다.

토트넘은 20일 오후(한국시간)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모리뉴 선임을 공식 발표했다. 계약 기간은 2022/2023 시즌까지다.

이로써 지난 2018년 12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를 떠난 지 1년 만에 다사 감독으로 새출발 하게 됐다. 맡는 팀마다 꼭 우승컵을 안기는 모리뉴를 선임하며, 진정한 강자로 모습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그러나 현재 토트넘 상황은 그리 좋지 않다. 토트넘은 올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3승 5무 4패 승점 14점으로 리그 14위까지 추락했다. 최근 5경기에서 1승도 거두지 못했으며, 원정에서 성적도 처참하다.

토트넘의 다니엘 레비 회장은 4위 이내 진입 실패에 우려했고, 결국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 경질을 선택했다.

모리뉴는 현재 떨어진 토트넘의 성적과 경기력을 끌어올려야 하는 중책을 맡았다. 그는 오는 23일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EPL 13라운드 원정에서 데뷔전을 치른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