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두바이컵 MVP’ 김대원, “정우영-백승호와 호흡 불편하지 않았다”

기사입력 : 2019.11.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인천공항] 김성진 기자= 김대원(22, 대구FC)이 U-22 대표팀에 가세한 정우영(20, 프라이부르크), 백승호(22, 다름슈타트)와의 호흡에 만족했다.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열린 두바이컵에서 맹활약하며 MVP가 된 김대원은 U-22 대표팀과 함께 2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김대원은 이번 대회에서 2골을 터뜨리며 U-22 대표팀 공격을 책임졌다.

그는 “잘 봐주셔서 상을 받게 됐다. 개인적으로 기분이 좋다”고 MVP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도 “나 말고도 전체적으로 좋은 활약을 한 선수들 많다. 나 혼자 잘하지 않았다. 전체적으로 경기 잘하고 왔다”며 모든 선수가 두바이컵에서 좋은 경기력을 보였다고 덧붙였다.

이번 U-22 대표팀에는 정우영, 백승호가 합류했다. 김대원은 이들과의 호흡에 “개인적으로 능력이 좋은 선수들이다. 호흡을 맞추는데 불편하지 않았다”고 했다.

또한 U-20 월드컵 준우승을 거두고 합류한 20세 이하 후배들에 대해서는 “동생들이 워낙 능력 있다. 좋은 경기 하려고 노력했다. 그래서 좋은 결과 얻은 것 같다”며 만족했다.

김대원은 이번 대회 MVP가 됐지만, 주전 자리가 확보된 것은 아니다. 그는 “경쟁이 있어야 개인적, 팀적으로 성장한다. 기분 좋게 받아들이고 훈련에 임했다. 좋은 선수들이 많기에 긴장을 늦추면 안 된다”며 경쟁을 즐겼다.

그는 2020 도쿄 올림픽 출전도 바랐다. “올림픽을 느껴보고 싶다. 최선을 다해서 훈련에 임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사진=뉴시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