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활동력과 멀티 플레이’ 정승원이 김학범호 경쟁 자신하는 이유

기사입력 : 2019.11.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인천공항] 김성진 기자= 2선의 전천후 플레이어 정승원(22, 대구FC)이 자신의 장점을 앞세워 김학범호 경쟁에 뛰어들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2 대표팀은 2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U-22 대표팀은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열린 두바이컵에서 2승 2무를 거뒀다. 정승원은 사우디아라비아, 이라크전에 출전했다.

정승원은 “큰 대회에서 경기한 것은 처음이다. 너무 많이 배운 것 같아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대회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그는 “감독님께서 경험으로 생각하라고 말씀하셨다. 선수들도 이런 장면이 나오면 안 되겠다고 생각했다. 어려운 상황에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1월에 열릴 올림픽 예선을 앞두고 다양한 힘든 상황을 겪은 것을 다행으로 여겼다.

정승원은 미드필더, 측면 수비수 등 다양한 포지션을 소화한다. 그는 “난 활동력으로 승부한다. 그런 점에서 장점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또한 “감독님께서는 멀티 플레이어를 중요시하신다”며 경쟁에서 앞서 나가기 위해 자신의 다양한 장점을 어필할 것이라고 했다.

이번에 함께 호흡을 맞춘 백승호(22, 다름슈타트), 정우영(20, 프라이부르크)에 대해서는 “내가 첫 번째, 세 번째 경기를 안 뛰어서 많은 경기를 못 뛰었다. 확실히 해외파의 느낌이 든다. 더 맞춰보면 느낌이 좋을 것”이라며 계속 함께하면 한층 나은 경기력이 나오리라 생각했다.

U-22 대표팀 일정을 마친 정승원은 이제 소속팀 대구로 복귀한다. 그는 “빨리 가서 팀 성적을 좋게 하면 태국까지 가지 않을까 한다”며 소속팀에서 잘하면 내년 1월 올림픽 예선이 열리는 태국으로 갈 수 있다고 생각했다.

사진=뉴시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