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EPL 15R] 래쉬포드가 모리뉴에 첫패 선물…맨유, 토트넘에 2-1 승리

기사입력 : 2019.12.0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모리뉴 더비'의 승자는 마커스 래쉬포드(맨체스터 유나이티드)였다. 래쉬포드의 멀티골 속에 맨유가 토트넘 홋스퍼를 제압했다.

맨유는 5일(한국시간) 홈구장인 올드트래포드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5라운드서 토트넘을 2-1로 제압했다. 전반 6분과 후반 3분 터진 래쉬포드의 2골로 델레 알리가 만회한 토트넘을 따돌렸다. 이날 승리로 맨유는 3경기 만에 승리를 따내며 승점 21로 토트넘(승점 20)을 끌어내리는데 성공했다.

모리뉴 감독이 1년 만에 올드트래포드를 찾았다. 지난해 맨유 사령탑에서 내려왔던 그는 토트넘을 이끌고 방문해 친정을 상대한다. 모리뉴 감독은 변함없이 손흥민, 해리 케인, 델레 알리, 루카스 모우라 등으로 공격진영을 짰다.

모리뉴 감독을 반긴 맨유는 폴 포그바와 앙토니 마르시알이 결장한 가운데 래쉬포드와 메이슨 그린우드, 제시 린가드로 최전방을 구축하면서 분위기 반전을 노렸다.

경기 시작 6분 만에 영의 균형이 깨졌다. 맨유가 초반 볼 점유율을 70%까지 끌어올리며 흐름을 잡았고 토트넘의 실수를 놓치지 않았다. 다빈손 산체스가 볼 처리를 제대로 하지 못한 틈을 타 래쉬포드가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슈팅을 시도했고 골대를 때리며 골망을 흔들었다.

기선을 잡은 맨유가 맹공을 펼쳤다. 추가 득점은 나오지 않았지만 래쉬포드의 프리킥이 날카로웠고 전반 22분 그린우드의 슈팅도 파울로 가자니가 골키퍼의 간담을 서늘케 했다. 24분과 26분 래쉬포드의 연이은 슈팅도 크로스바를 때리는 등 위협적인 상황을 계속 만들었다.



맨유의 일방적인 흐름 속에 토트넘이 전반 39분 한 번의 기회를 동점골로 연결했다. 그동안 토트넘의 공격은 잠잠했지만 39분 얀 베르통언이 왼쪽서 시도한 크로스로 문전 혼전 상황을 만들었다. 세르쥬 오리에까지 가담해 슈팅을 시도했고 막혀 나온 볼을 알리가 절묘한 볼 컨트롤 이후 동점골로 만들었다.

전반을 1-1로 마친 가운데 후반 초반 다시 한 번 래쉬포드가 폭발했다. 래쉬포드는 페널티박스 왼쪽을 저돌적으로 파고들었고 오리에에게 걸려 넘어지면서 페널티킥을 유도했다. 직접 키커로 나선 래쉬포드는 정확하게 마무리하면서 연속골에 성공했다.

리드를 내준 토트넘이 후반 19분 모우라를 불러들이고 크리스티안 에릭센을 투입하며 첫 번째 교체카드를 사용했다. 그래도 풀리지 않자 탕귀 은돔벨레, 지오바니 로 셀소까지 모두 활용한 토트넘이지만 돌파구를 만들지 못했다.

결국 모리뉴 더비의 승자는 맨유였다. 모리뉴 감독은 내심 복수를 원했겠지만 부임 후 첫 패배로 맨유 원정을 마무리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