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맨유-토트넘] 손흥민 왼쪽서 분전 '평점 7.3', 오리에 이어 팀내 2위

기사입력 : 2019.12.0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원정 경기를 소득 없이 마쳤다.

손흥민은 5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트래포드서 열린 2019/2020 프리미어리그(EPL) 15라운드서 맨유를 상대로 풀타임을 뛰었지만 1-2 패배를 막지 못했다.

손흥민은 어김없이 선발이었다. 모리뉴 감독이 토트넘에 부임하고 지난 세 경기 내리 선발로 나서 모두 공격포인트를 올렸다. 1골 4도움으로 모리뉴 감독의 사랑을 독차지한 손흥민은 이번에도 4-2-3-1 포메이션의 왼쪽 미드필더로 공수를 책임졌다.

전반은 조용했다. 맨유가 이른 시간에 선제골을 넣고 기세를 올린 탓에 토트넘이 이렇다할 상황을 만들기 어려웠다. 손흥민도 공격을 풀어가는데 기회가 많지 않았고 슈팅 시도 없이 전반을 마무리했다.

후반에도 비슷한 양상이었지만 6분 상대 페널티박스 안에서 슈팅을 연결하면서 조금씩 공격 성향을 발휘했다. 몇번 역습으로 나갈 때 드리블 돌파도 보여줬지만 끌려가는 상황을 바꾸기란 쉽지 않았다.

풀타임을 뛴 손흥민은 슈팅 1개로 마쳤지만 토트넘에서 가장 활발한 모습을 보여주면서 '후스코어드닷컴'의 후한 평가를 들었다. 손흥민은 7.3점으로 세르쥬 오리에(8.0)에 이어 팀내 2위를 기록했다. 양팀 통틀어 가장 높은 평점은 2골을 넣은 마커스 래쉬포드(9.3)였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