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판 다이크 ''황희찬, 정말 잘했다''...옛 스승은 ''허벅지를 봐''

기사입력 : 2019.12.1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리버풀 수비수 버질 판 다이크가 자신을 뚫었던 황희찬(레드불 잘츠부르크)을 극찬했다. 옛 스승 피터 자이들러 감독도 그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잘츠부르크와 리버풀은 11일 오전 2시 55분(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레드불 아레나에서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E조 최종전을 치른다.

전력상 리버풀의 우세가 예상되지만, 한편으로는 결과를 예측할 수 없는 경기이기도 하다. 리버풀 홈에서 열렸던 첫 맞대결에서도 4-3이라는 스코어가 나왔다. 리버풀 입장에서 결코 안심할 수 없는 경기다. 최악의 경우 조별리그 탈락도 가능할 수도 있다.

당시 황희찬이 세계를 놀라게 했다. 프리미어리그 내에서도 그 누구도 뚫지 못했던 판 다이크를 제치고 골을 성공시켰기 때문이다. 경기 후 위르겐 클롭 감독도 황희찬에게 '머신(machine)'이라고 말했다고 전해진다.

'야후스포츠'도 잘츠부르크와 리버풀의 경기를 앞두고 황희찬을 조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모두가 엘링 홀란드를 주목하지만 그의 파트너 황희찬의 존재를 잊지 말아야 한다"는 내용이다.

이 매체는 "피에르-에메릭 오바메양, 세르히오 아구에로, 라힘 스털링, 르로이 사네, 제이미 바디가 몇 차례나 뚫으려 했지만 성공하지 못했다. 불가능한 일처럼 보였다. 519일 마에 니콜라스 페페에게 뚫렸고, 몇 주 뒤 황희찬이 다시 한 번 세계 최고의 수비수를 무너뜨렸다"고 설명했다.



판 다이크의 평가도 있었다. 판 다이크는 '야후스포츠'를 통해 "황희찬이 정말 잘했다"라고 회상하면서 "수비수 입장에서 결정을 해야 한다. 만약 그가 슈팅을 한다면 공을 막아야 한다. 그렇지 않았다면 왜 그 자리에 없었는지에 대한 질문을 받아야 하기 때문이다. 황희찬의 움직임이 좋았다고 인정해야 한다"라고 황희찬의 판단을 높이 평가했다.

리퍼링과 잘츠부르크에서 황희찬을 지도했던 자이들러 감독도 "황희찬은 비범하며 짐승같은 역동성을 가지고 있다. 경험하지 못했던 스타일이다. 그의 허벅지 둘레에서도 오늘날 그가 어떤 기계인지 확인할 수 있다"라고 색다른 평가를 내놨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