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포커스] '소림축구' 중국, 안 풀리자 이단옆차기...'일본은 분노'

기사입력 : 2019.12.1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부산 구덕] 곽힘찬 기자= 중국의 비신사적인 파울이 일본을 분노케 했다. 경기가 풀리지 않자 일본 선수를 걷어차며 거칠게 나왔다.

중국은 10일 오후 7시 30분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열린 2019 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남자부 1차전 경기에서 일본에 1-2 패배를 당했다.

전체적으로 거친 경기였다. 초반부터 파울이 난무하고 신경전이 계속됐다. 일본은 짧은 패스 플레이로 중국 수비진을 휘저으며 기회를 창출했다. 조직력은 일본이 더 탄탄했다. 중국은 공을 따라다니며 수비하기에 바빴다. 중국 입장에서는 애가 탈 수밖에 없었다.

신경이 곤두선 중국 선수들은 소위 말하는 ‘살인 태클’을 자행하기 시작했다. 공을 건드리는 것이 아닌 일본 선수들의 발목을 향해 깊숙한 태클을 시도했다. 전반 30분 장 지펑이 하시오카에게 이단옆차기를 연상시키는 파울을 범하며 경고를 받았다. 뒷머리를 가격당한 하시오카는 머리를 감싸 쥐며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장 지펑의 파울은 자칫 큰 부상을 초래할 수 있었기에 일본 벤치는 분노할 수밖에 없었다. 후반 31분에도 중국은 밍 티안이 강력한 태클을 시도하며 아찔한 장면을 연출했다. 파울이 발생하는 순간 구덕운동장엔 탄성 소리가 울려 퍼졌다.

중국은 이번 대회에서 일본보다 연령대가 높은 선수들로 선수단을 구성했기에 경기 시작 전 대등한 경기를 펼칠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달랐다. 오히려 비신사적인 파울을 계속 범하며 보는 이들로 하여금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사진=유튜브 Live China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