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17세 40일 골’ 안수 파티 챔스 최연소 득점 소감

기사입력 : 2019.12.1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FC바르셀로나(이하 바르사) 신성 안수 파티가 유럽에서도 새 역사를 썼다.

바르사는 11일 오전 5시(한국시간) 이탈리아 밀라노 주세페 메아짜에서 열린 인터밀란과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F조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2-1로 승리했다.

파티는 이날 경기에서 기록을 세웠다. 그는 후반 41분 1-1 상황에서 득점에 성공했다. 이로써 17세 40일로 UCL 역사상 최연소 득점 기록을 세웠다. 기존 기록 보유자 피터 오포리-쿠예(올림피아코스)의 17세 195일을 155일 앞당겼다.

그는 경기 후 글로벌 스포츠 매체 ‘ESPN’과 인터뷰에서 “수아레스가 나에게 볼을 준 후 뒤로 돌아섰다. 그리고 나는 골을 넣었다. 골 넣는 순간 경기장 전체가 조용해 놀랐다. 나는 ‘내가 방금 뭘 한 거지?’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