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UCL B조] ‘SON 벤치 대기’ 토트넘, 뮌헨 원정서 1-2 열세(전반 종료)

기사입력 : 2019.12.1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손흥민을 비롯해 주전들을 대거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했고, 강호 바이에른 뮌헨 원정에서 고전하고 있다.

토트넘과 뮌헨은 12일 오전 5시(한국시간) 독일 뮌헨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2019/2020 UEFA 챔피언스리그 최종전을 치르고 있으며, 뮌헨이 전반을 2-1로 앞선 채 마쳤다.

홈 팀 뮌헨은 4-3-3으로 나섰다. 스리톱에는 코망-페리시치-그나브리가 앞선 채 쿠티뉴-키미히-알칸타라가 중원을 형성했다. 데이비스-마르티네스-보아텡-파바르가 포백 수비로 나란히 한 채 노이어가 골문을 지켰다.

원정 팀 토트넘은 4-2-3-1로 맞섰다. 모우라 원톱에 2선에는 세세뇽-에릭센-로 셀소가 뒤를 받혔다. 3선에는 다이어와 시소코가 짝을 이뤘고, 로즈-알데르베이럴트-포이트-워커 피터스가 포백 수비를 형성했다. 가시니가가 골문 앞에 섰다. 손흥민은 벤치에서 출전을 대기한다.

뮌헨은 초반부터 토트넘을 몰아 붙였다. 파바르가 전반 12분 왼 측면서 오는 페리시치의 크로스를 슈팅했으나 가사니가에게 막혔고, 이어진 알칸타라의 슈팅도 가사니가 정면으로 향했다.

2분 뒤 뮌헨은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코망이 우측에서 온 그나브리의 크로스가 시소코 맞고 굴절되어 온 걸 슈팅으로 가져가며 득점에 성공했다.

그러나 토트넘은 빨리 동점골을 만들어냈다. 세세뇽이 전반 20분 로 셀소의 패스가 보아텡 맞고 굴절되어 온 볼을 왼발 하프 발리 슈팅으로 뮌헨 골망을 흔들었다.

실점 이후 뮌헨은 연속 불운에 빠졌다, 코망이 전반 27분 볼을 잡는 과정에서 무릎을 다치며 뮐러와 교체 됐다. 그나브리가 전반 37분 시도한 오른발 슈팅이 골대를 강타했고, 이어진 알칸타라의 슈팅은 골문을 외면했다.

뮌헨은 전반 종료 직전 추가골에 성공했다. 전반 45분 데이비스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왔으나 뮐러가 이를 놓치지 않다. 1분 뒤 쿠티뉴의 중거리 슈팅은 크로스바를 강타했고, 2-1로 앞선 채 후반전을 준비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