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동아시안컵 포커스] 또 나온 중국의 '소림축구', 벤투 감독은 분노

기사입력 : 2019.12.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부산 아시아드] 곽힘찬 기자= 중국의 ‘소림축구’는 일본전에 이어 한국과의 경기에서도 빛(?)을 발했다. 이 장면을 지켜보던 파울루 벤투 감독은 심판에 강하게 항의했다. 관중석에서는 야유가 나오기도 했다.

한국은 15일 오후 7시 30분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EAFF E-1(동아시안컵) 남자부 2차전 경기에서 중국에 1-0 승리를 거뒀다. 한국은 전반 12분에 터진 김민재의 선제골을 잘 지키며 대회 2연승을 달렸다.

이번 중국전을 앞두고 대표팀엔 ‘부상 경보’가 발령됐다. 중국은 지난 일본전에서 ‘소림 축구’를 방불케 하는 비신사적인 태클을 자행한 바 있다. 당시 장지펑은 발로 하시오카의 뒷머리를 가격하며 경고를 받았다. 공을 건드리는 것이 아닌 선수의 생명을 위협할 정도의 거친 파울은 보는 이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예상대로 한국전에서도 중국은 강한 태클로 맞대응했다. 전반 12분 김민재의 선제골이 터진 이후 중국은 경기가 잘 풀리지 않자 일본전에서 보여줬던 ‘소림축구’를 팬들에게 선사하기 시작했다. 후반 5분 리항이 윤일록을 향해 이단옆차기를 연상시키는 파울을 범하며 경고를 받았다. 3분 뒤엔 교체 투입된 양판이 거친 파울로 이영재의 공격을 저지했다.



시간이 흐를수록 중국의 비신사적인 행위는 더 심해졌다. 격투기를 하는 건지 축구를 하는 건지 종목이 헷갈릴 정도였다.

한국은 중국의 비신사적인 행위를 저지하기 위해 똑같이 강하게 나왔다. 물론 중국처럼 비신사적인 파울을 시도하지는 않았다. 강한 전방 압박을 통해 중국의 신경을 자극했고 정당한 몸싸움으로 공을 뺏어냈다. 영리한 플레이로 시간을 적절하게 사용한 한국은 김민재의 선제골을 잘 지키며 1-0 승리를 따냈다.

한국은 무실점 2연승을 기록하며 우승 경쟁에 한 발짝 다가섰다. 반면 중국은 ‘소림축구’를 활용하면서도 2연패의 수렁에 빠졌다. 결과, 스포츠맨십을 모두 잃은 중국이다.

사진=대한축구협회, Live China 유튜브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