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동아시안컵 포커스] 허울만 좋은 '점유율 축구', 정말 일본 이길 수 있나

기사입력 : 2019.12.1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부산 아시아드] 곽힘찬 기자= 일방적인 공격을 퍼부었지만 실속은 없었다. 이번 동아시안컵 목표가 ‘3연속 우승’인 한국은 간신히 중국을 꺾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5일 오후 7시 30분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남자부 2차전에서 중국에 1-0 승리를 거뒀다. 전반 13분에 터진 김민재의 헤더 결승골을 잘 지킨 한국은 우승 자리를 놓고 마지막 3차전에서 일본과 맞대결을 치르게 됐다.

결과만 놓고 보면 무실점 2연승이다. ‘이겨야 본전’이라는 중국전에서 ‘공한증’을 계속 이어간 것도 긍정적인 부분이다. 하지만 경기 내용은 허울만 좋았다. 아무리 축구가 결과로 얘기한다고 하지만 허울만 좋은 경기 내용은 언젠가 한계에 도달하게 되는 법이다.

이날 벤투 감독은 자신이 강조한 빌드업을 통해 볼 점유율을 높이며 중국을 공략했다. 전반전 한국은 중국을 볼 점유율에서 80-20으로 압도했다. 득점 기회도 여러 차례 나왔다. 이영재(강원FC), 황인범(밴쿠버 화이트캡스) 등이 전방에서 중국 수비진을 흔들며 공간을 창출했다. 하지만 마무리가 문제였다. 대표팀은 찾아온 기회를 살리지 못하며 아슬아슬한 1-0 승리를 거뒀다.

동아시안컵 대회는 유럽파 차출 의무가 없어 손흥민(토트넘 홋스퍼), 황의조(지롱댕 보르도), 이강인(발렌시아) 등이 합류하지 않았다. 그런데 상대 중국도 A대표팀에서 많은 기회를 받지 못한 선수들로 구성되어 있다. 리 티에 감독은 급하게 팀을 꾸려 합숙 훈련을 한 뒤 한국에 온 것으로 알려졌다.



무엇보다 심각한 건 한 수 아래의 팀을 상대로 필드골이 없다는 점이다. 한국은 지난 홍콩전에서 황인범의 프리킥 득점과 코너킥 상황에서 터진 나상호(FC도쿄)의 헤더골로 2-0 승리를 거뒀다. 중국전에서도 수비수 김민재가 주세종의 코너킥을 받아 머리로 해결했다.

긍정적으로 생각하자면 세트피스의 정교함이 높아졌다고 볼 수 있지만 이는 벤투 감독이 추구하는 ‘빌드업 축구’와 크게 연관이 없다. ‘빌드업 축구’의 완성도는 필드골로 나타난다. 일본과 최종전을 남겨두고 있는 대표팀은 마무리 능력을 끌어올려야 하는 과제를 안게 됐다.

지금 이 경기력으로는 ‘과연 일본을 꺾을 수 있을까’라는 의문을 갖게 된다.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은 2020년 도쿄 올림픽을 대비하는 차원에서 23세 이하(U-23) 선수들을 주축으로 이번 대회를 준비했다. 대회 직전 일본 언론들이 우려를 표하기도 했지만 중국, 홍콩전을 거치면서 상당히 준비가 잘된 팀이라는 사실을 알 수 있었다. 일본 특유의 아기자기한 패스 플레이와 높은 골 결정력까지, 인정하기 어렵지만 현재 우승에 가장 가까이 다가선 팀은 일본이다.

경기가 끝난 뒤 벤투 감독은 기회가 많았음에도 불구하고 추가 득점을 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일본 기자의 질문에 “골 결정력이 부족했던 건 사실이다. 점유율을 높여 득점 기회를 만들어내는 건 좋았지만 골을 많이 넣지 못했다”라고 인정했다. 일본 기자의 눈에도 그 부분이 가장 눈에 띄었던 것이다. 목표인 ‘3연속 우승’을 위해서는 일본 기자의 지적을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 6년 전에도 그랬듯 또 국내에서 우승컵을 일본에 내주는 일은 없어야 할 것이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