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슈퍼 세이브+헤더 한 방’ 쿠르투아, 팬들은 MOM으로 추천

기사입력 : 2019.12.1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레알 마드리드(이하 레알)의 극적인 발렌시아전 무승부에는 카림 벤제마의 골이 있었지만, 북치고 장구 친 골키퍼 티보 쿠르투아의 활약은 가히 빛났다.

레알은 16일 오전 5시(한국시간) 스페인 메스타야에서 열린 발렌시아와 2019/2020 프리메라리가 17라운드 원정에서 추가시간 벤제마의 극적인 골과 함께 1-1로 비겼다. 비록, 승리 실패와 무승부에 그쳤지만, FC바르셀로나(이하 바르사)와 엘 클라시코를 앞두고 분위기를 유지하는 데 성공했다.

레알을 구한 건 동점골 주인공 벤제마이지만, 모든 시선은 쿠르투아에게 쏠려 있다. 쿠르투아는 이날 경기에서 페란 토레스의 결정적인 슈팅들을 연이어 막아냈고, 추가시간 코너킥 기회에서 정확한 헤더로 벤제마의 결승골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스페인 매체 ‘마르카’는 경기 후 레알 선수들의 순위를 매기는 팬 투표를 실시하고 있다. 팬들 역시 벤제마 대신 쿠르투아에게 손을 들어주고 있다. 쿠르투아는 현재 1,000여 표 이상 얻으며, 벤제마를 약 100표 차이로 따돌리고 선두를 달리고 있다. 그만큼 쿠르투아가 해준 영향력이 컸다.

레알은 오는 19일 바르사와 선두 탈환과 올 시즌 우승의 첫 고비가 될 엘 클라시코를 치른다.

사진=게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