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동아시안컵] '우승까지 45분!' 한국, 황인범 원더골로 일본에 1-0 리드 중 (전반종료)

기사입력 : 2019.12.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부산 아시아드] 곽힘찬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일본에 앞서나가고 있다.

한국은 18일 오후 7시 30분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남자부 3차전 경기에서 일본에 1-0 리드 중이다. 전반 27분 황인범의 호쾌한 중거리 슈팅이 일본 골망을 갈랐다. 이대로면 한국이 우승을 차지하게 된다.

한국은 김승규(GK), 김태환, 김진수, 김민재, 손준호, 김인성, 주세종, 황인범, 나상호, 이정협, 김영권을 선발로 내세웠다.

이에 맞서는 일본은 나카무라(GK), 하타나카, 미우라, 사사키, 하시오카, 엔도, 이데구치, 모리시마, 다나카, 스즈키, 우에다가 선발로 나섰다.

전반 시작과 동시에 양 팀은 강한 압박을 펼치며 공격을 주고받았다. 전반 8분 한국이 득점 기회를 맞았다. 코너킥 상황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김민재가 헤더로 연결했지만 골대를 강타했다. 일본도 14분 스즈키의 슈팅이 살짝 빗나가며 응수했다. 경기 템포는 무척 빨랐다. 양 팀은 공수 전환을 빠르게 가져가며 치열한 공방전을 펼쳤다.

전반 24분 일본의 자책골이 터질 뻔했다. 김영권과 경합하던 일본 수비수가 제대로 공을 처리하지 못했다. 25분 일본 페널티박스 안에서 한국 선수가 넘어졌지만 주심은 PK를 선언하지 않았다. 27분 한국이 선제골을 터뜨리며 앞서나갔다. 황인범이 페널티박스 밖에서 강력한 중거리 슈팅으로 일본의 골망을 갈랐다.

전반적인 분위기는 한국이 가져왔다. 일본은 조금씩 균열을 일으키며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한국은 추가골을 위해 끊임없이 일본을 몰아쳤다. 더 이상 득점은 터지지 않았다. 추가시간이 모두 흐르면서 전반전이 종료됐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