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메모] 뒤늦게 '볼 맛' 나는 동아시안컵, 역시 한일전은 다르다!

기사입력 : 2019.12.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부산 아시아드] 곽힘찬 기자= 대회 마지막 경기에서야 국제대회다운 분위기를 느낄 수 있었다. 남자 축구 한일전은 달랐다.

한국은 18일 오후 7시 30분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남자부 3차전 경기에서 일본과 맞대결을 펼치고 있다. 2연승을 기록하고 있는 한국은 일본을 꺾고 개최국 우승과 동시에 대회 3연패를 노린다. 전반전이 종료된 현재 한국이 일본에 1-0으로 앞서고 있다.

이번 대회는 흥행 ‘대참패’라는 오명을 쓰고 있다. 한국-홍콩전에서는 홍콩 관중의 응원 소리가 더 클 정도였다. 하지만 한일전에 대한 관심은 이전과 다를 바 없었다. 역사적-정치적인 관계가 복잡하게 얽혀있어 한일전을 두고 ‘전쟁과 같다’라고 표현하기도 한다.

경기가 열리기 전 부산역에서 만난 한 택시 기사는 “어떤 대회인지는 몰라도 한일전은 반드시 이겨야 한다. 어제 여자 축구대표팀이 일본에 진 걸로 알고 있다. 남자 축구대표팀이 복수를 해줘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처럼 우리 국민이 한일전을 대하는 마음가짐은 남다르다.



한일전 당일 2만여 명에 가까운 관중이 운집할 예정이었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표 2만 장이 넘게 예매됐다. 대부분 한일전을 찾는 관중이다”라고 밝혔다. 이번 대회 최다 관중이다. 경기 시작 전부터 경기장 주변은 대표팀 유니폼과 악세서리를 착용한 팬들로 북적였다.

경기 시작 후 제대로 된 분위기를 느낄 수 있었다. 관중석 곳곳을 가득 메운 팬들이 한꺼번에 “대~한민국”을 외치자 일본 관중들의 응원소리가 묻혔다. 한국 선수가 공을 잡으면 환호성이 울려 퍼졌고 태극기를 흔드는 관중을 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전반전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한국이 일본을 강하게 압박하고 있다. 전반 8분 코너킥 상황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김민재가 연결한 헤더 슈팅이 골대를 강타했다. 전반 27분엔 황인범의 환상적인 중거리 골이 터졌다. 경기장 분위기는 더욱 뜨거워졌다. 이전 홍콩, 중국전은 만족스럽지 못했다면 일본전만큼은 완벽한 경기력으로 압도하고 있다.

사진=스포탈코리아, 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