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전반핫피플] 수비수야? 공격수야? 김민재, 일본에 공포 선사

기사입력 : 2019.12.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부산아시아드] 이현민 기자= ‘한반도 다이크(리버풀 버질 판 다이크 빗대어)’ 김민재(23, 베이징 궈안)이 일본에 공포를 선사하고 있다.

한국은 18일 오후 7시 30분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진행 중인 일본과 2019 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남자부 3차전서 전반이 끝난 현재 황인범 골에 힘입어 1-0으로 앞서 있다.

라이벌전답게 많은 관중이 들어차 한국의 승리를 염원하고 있다. 한국이 시종일관 경기를 주도한 가운데, 김민재의 활약이 단연 돋보인다. 지난 15일 중국와 2차전에서 강력한 헤더로 결승골을 뽑아냈던 그가 또 날고 있다.

이날 파울루 벤투 감독은 4-1-4-1 포메이션을 가동했고, 김민재와 김영권을 중앙 수비로 내세웠다. 초반부터 한국은 강합 전방 압박으로 일본을 괴롭혔다. 시작 후 8분 만에 기회를 만들었다. 주세종의 코너킥을 김민재가 문전에서 헤딩슛, 볼이 골대를 강타했다.

김민재는 놀라움만큼 빌드업 능력을 선보였다. 전반 10분 본인이 터치라인에서 드리블을 시도, 전방에 있던 이정협에게 침투 패스를 시도했다. 1분 뒤 일본 역습 시 하프라인에서 공격수에게 연결되는 볼을 재빨리 차단됐다.

중반 들어 한국은 더욱 공격의 고삐를 당겼다. 이는 김민재와 김영권을 중심으로 한 수비 안정이 뒷받침됐기 때문이다. 전반 24분 김민재가 득점 기회를 잡았다. 주세종이 코너킥을 시도, 상대 수비수와 경합을 이겨냈고 자책골로 연결될 뻔했다. 또 골대를 맞았다.

기세를 올리던 한국은 전반 28분 주세종의 패스를 받은 황인범이 왼발 중거리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경기장은 열광의 도가니였다. 이후 한국은 김민재를 중심으로 일본 공격을 잘 차단하며 압도적인 전반을 보냈다.

김민재는 수비수인지 공격수인지 구분하기 어려울 정도로 만점 활약을 펼쳤다. 높이, 패스, 빌드업, 골 냄새까지. 그것도 단 45분 동안. 일본이 아시아 최고 수비수에 떨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