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포커스] '무려 19년 만' 역시 일장기는 한국에서 찢어야 제 맛

기사입력 : 2019.12.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부산아시아드] 이현민 기자= 홈에서 일장기가 펄럭이는 걸 용납하지 않았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숙적’ 일본에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한국은 18일 오후 7시 30분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일본과 2019 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남자부 3차전서 전반 28분에 터진 황인범의 환상 골로 1-0 승리를 챙겼다. 이로써 대회 3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한국은 내용, 결과, 흥행 모두 손에 넣었다. 애초 흥행 실패 우려와 달리 모처럼 열린 한일전은 인산인해를 이뤘다. 무려 만의 관중이 들어찼고, 태극전사들은 투혼을 불사르며 승리 축배를 들었다. 홈에서 일장기를 찢은 건 ‘2000년 이후 무려 19년 만’이다. 더불어 최근 A매치 5경기 연속 필드골이 없었는데, 황인범이 징크스를 깨뜨렸다.

벤투 감독은 4-1-4-1 포메이션을 가동, 전방에 이정협, 2선에서 나상호, 황인범, 손준호, 김인성이 지원사격했다. 주세종이 포백을 보포하며 경기를 조율했다. 초반부터 강한 전방 압박을 시도하며 일본을 정신 못 차리게 만들었다. 좌우 측면 돌파, 세트피스 등 다양한 공격을 휘몰아쳤다.

주도권을 쥔 한국이 이른 시간 선제골을 뽑아냈다. 전반 28분 주세종의 패스를 받은 황인범이 아크에서 간결한 터치 후 왼발 슈팅으로 골문을 갈랐다. 이후 김민재와 김영권을 중심으로 견고한 수비를 구축하며 일본 공세를 잘 차단했다.

후반 들어 뒤지고 있던 일본이 공세를 올렸다. 이에 한국은 안정된 포백을 구축, 미드필더들의 적극적인 수비 지원을 받으며 잘 막아냈다. 공격 시 정확한 패스와 스피드로 상대 측면을 공략했다. 한치 오차 없었다. 90분 내내 철통 방어선을 구축했다.

한국이 일본을 안방으로 불러들인 건 오랜만이다. 2000년 4월 26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에서 하석주의 환상 중거리 득점에 힘입어 1-0으로 이긴 좋은 추억이 있다. 이후 4승은 일본 원정에서 모두 챙겼다. 부산에서 한국 축구의 놀라운 힘을 보였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