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침통한 일본 매체 “한국에 지난 대회 복수 실패”

기사입력 : 2019.12.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일본 언론이 EAFF E-1 챔피언십 우승 실패에 대한 씁쓸함을 드러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대표팀은 18일 오후 7시 30분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EAFF E-1 챔피언십 남자부 3차전 경기에서 황인범의 결승골에 힘입어 숙명의 라이벌 일본을 1-0으로 꺾었다.

이날 승리로 대표팀은 개최국 최초 우승과 함께 대회 3연패의 영광을 안았다. 반면 무승부만 기록해도 정상에 오를 수 있었던 일본은 또다시 좌절했다.

대표팀은 경기 초반부터 일본을 강하게 몰아쳤다. 거친 몸싸움과 함께 많은 활동량으로 일본의 기세를 꺾었다. 전반 8분 코너킥 상황에는 김민재가 헤더로 골대를 강타했다. 25분에는 주세종이 일본 수비수에 걸려 넘어졌으나 주심은 외면했다.

대표팀의 아쉬움은 오래가지 않았다. 전반 27분 황인범이 절묘한 터치에 이은 호쾌한 중거리 슈팅으로 일본의 빗장을 해제했다.

다급해진 일본은 빠르게 교체카드를 사용하며 분위기 반전에 나섰다. 후반 중반 이후 지친 대표팀을 상대로 기회를 만들어갔지만 결정적인 장면을 이끌어내는 데는 실패했다. 결국 대표팀은 황인범의 결승골을 끝까지 지켜내며 2019년 마지막 달을 뜨겁게 만들었다.

경기 후 일본의 ‘사커킹’은 “일본이 우승 결정전이었던 한국과의 경기에서 완패했다. 전반 황인범에게 실점하며 힘든 전반전을 보냈다. 후반에는 교체를 통해 공세에 나섰지만 한국의 역습을 허용했다”라며 경기를 돌아봤다.

매체는 “일본이 포기하지 않고 공격을 이어갔지만 0-1로 경기가 끝났다. 한국이 우승을 차지했고 일본은 지난 대회의 패배를 복수하는 데 실패했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