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겸손한 MVP 황인범, ''날 평가하는 건 팬들의 몫이다''

기사입력 : 2019.12.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부산 아시아드] 곽힘찬 기자= “경기력을 보여주는 건 내 몫이다. 날 평가하는 건 팬들의 몫이다.”

이번 대회 MVP에 선정되는 기쁨을 누렸지만 황인범(벤쿠버 화이트캡스)은 오히려 마음가짐을 새롭게 다잡고 있었다.

한국은 18일 오후 7시 30분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남자부 3차전 일본과 경기에서 1-0 승리를 거뒀다. 이날 선발 출전한 황인범은 전반 27분 호쾌한 중거리 슈팅으로 일본의 골망을 갈랐다. 황인범의 결승골을 잘 지킨 한국은 개최국 최초 우승과 동시에 대회 3연패의 위업을 달성했다.

황인범은 한국의 우승 주역이라고 할 수 있다. 지난 홍콩전에서 날카로운 프리킥으로 득점을 기록했고 일본전에서도 득점포를 가동하며 대회 최고의 선수로 선정됐다.

경기를 마친 황인범의 표정은 오히려 덤덤했다. 그는 “원했던 결과는 3전 전승 우승이었다. 그 목표를 달성할 수 있어서 기쁘다.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었던 이유는 선수들이 모두 희생을 해줬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모든 이들에게 감사하다”라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영원한 라이벌’ 일본과의 맞대결에서 결승골을 터뜨렸지만 황인범은 겸손한 자세를 유지했다. 그는 “한일전에서 득점을 한 건 내게도 영광스러운 순간이다. 하지만 또 다른 시작이 기다리고 있기에 대표팀에 다시 소집되면 열심히 뛸 수 있는 상태를 유지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동안 마음고생이 심했던 황인범이다. 많은 팬이 황인범의 경기력을 비난했다. 하지만 벤투 감독은 “실력이 있는 선수”라고 계속 신뢰했고 황인범은 경기력으로 벤투 감독의 기대에 부응했다. “경기력을 보여주는 건 내 몫”이라는 황인범은 “날 평가하는 건 팬들의 몫이다. 이번 대회를 통해서 비난이 줄어들고 날 칭찬해주겠다고 생각하기보다는 성장의 밑거름이 되는 경험이었다고 여기려 한다. 내년엔 더 영광스러운 순간을 맞이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황인범은 결연한 의지로 그라운드에 들어갔다. 그는 “일본과 경기할 때 절대 질 것이라는 생각을 한 적 없다. 물론 결과가 좋지 않았을 때도 있지만 항상 자신감을 가지고 경기에 임했다”라고 언급했다.

한편, 산책 세레머니에 대해선 “득점을 기록하면 뭘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진 않았다. 하지만 골이 들어가는 순간 산책 세레머니가 생각났다. 앞서 선배들도 하셨다. 일본 원정팬들에게 뛰어갔는데 한국 팬들이 더 많아서 당황했다. 어색한 세레머니가 됐지만 한국 팬들의 모습을 보니까 힘이 났다”라고 웃었다.

사진=스포탈코리아, 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