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ZOOM-IN] 준우승의 품격 日, 명성대로 ‘라커룸 청소’ 완벽

기사입력 : 2019.12.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부산아시아드] 이현민 기자= 숙명의 한일전에서 패했지만, 일본축구대표팀의 청소 명성은 여전했다.

한국은 18일 오후 7시 30분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일본과 2019 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남자부 3차전서 황인범의 환상 골로 1-0 승리를 챙겼다. 대회 3연속 정상을 차지하며 자존심을 세웠다.

일본은 내년 도쿄 올림픽을 겨냥해 이번 대회에 어린 선수들 위주로 팀을 꾸렸고, 앞서 중국(2-1 승)과 홍콩(5-0 승)을 연달아 격파하며 트로피를 노렸다. 그러나 한국에 가로막혀 눈앞에서 우승컵을 놓쳤다.

경기 후 모리야스 하지메 일본 감독은 “상대 압박의 수준이 높았다”, 일본 취재진들도 “한국의 승리는 정당했다”고 패배를 받아들였다. 이구동성으로 “문제점을 보완해 더 나은 미래를 그리겠다”고 다짐했다. 준우승에 그친 일본 선수들은 속이 쓰릴 법 했지만, 시상식에서 끝까지 자리를 지키며 승자를 존중했다.

치열했던 한일전이 끝난 후 일본 선수단이 사용했던 라커룸을 찾았다. 다수의 자원봉사자들이 19일 오전 1시가 넘은 시간까지 경기장 뒷정리를 하고 있었다. 한 자원봉사자에게 일본이 라커룸을 어떻게 썼느냐고 묻자 “청소할 게 없었을 정도로 깔끔했다”고 밝혔다.

실제 라커룸 안을 들여다보니 정리정돈이 잘된 모습이었다. 특히 일반쓰레기와 재활용을 정확히 구분해놓은 건 인상적이었다.

한일전에 앞서 홍콩과 중국전이 열렸다. “중국 라커룸은 정리할 게 많았다”고 전해 들었다. 일본과 중국의 차이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일본은 2018 러시아 월드컵, 2019 여자 월드컵에서 선수단이 라커룸, 일본 팬들은 관중석을 청소해 전 세계 축구팬들의 이목을 끌었다. 국제대회, 평가전을 가리지 않고 자신들이 머무른 자리를 깨끗이 치우는 걸로 정평 나있다. 이번 동아시안컵 역시 그랬다. 준우승의 품격을 선보였다. ‘청소도르’ 자격이 충분하다.




사진=곽힘찬 기자, 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