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고생했다! 2020년 더 성장하자''...FC포텐셜, 따뜻했던 송년의 밤

기사입력 : 2019.12.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강남] 서재원 기자= FC포텐셜이 송년의 밤을 통해 2019년을 되돌아보고, 더 밝은 2020년을 다짐하는 시간을 가졌다.

FC포텐셜은 18일 오후 7시 서울 강남 위플레이스에서 2019 FC포텐셜 송년의 밤 행사를 가졌다. 2019년 한 해를 마무리하는 송년의 밤에는 FC포텐셜 U-12팀 및 U-15팀 선수들과 학부모, 스페인 출신 호세 피리 감독, 이승준 S&S스포츠 대표, 서진원 베스트슬립 대표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FC포텐셜은 스페인, 이탈리아, 벨기에 무대에서 활약 중인 축구선수 이승우와 이승우의 친형 이승준 대표가 운영하는 유소년 클럽이다. 당장의 성적보다 성장을 우선시하는 철학과 즐기는 축구를 모토로 운영되는 팀이지만, 창단 2년 만에 국내외 굴지의 대회에서 인상적인 성적을 내오며 유소년 축구계에 파란을 일으켰다.

올해로 2회째를 맞이하는 송년의 밤은 지난해보다 더 큰 규모로 진행됐다. 올해 창단된 U-15팀 선수들도 함께했기에 규모는 2배 이상 커졌다고 볼 수 있다. 송년의 밤은 이승준 대표의 인사말로 시작됐으며, 영상 상영을 통해 지난 1년을 되돌아보는 뜻 깊은 시간도 있었다.

하이라이트는 재학생 강창희 학생의 편지 낭독이었다. 졸업생들을 위한 편지를 낭독하던 강창희 학생이 더 이상 말을 잇지 못할 정도로 울음을 터뜨렸고, 그 모습을 바라보는 다른 학생들은 오히려 박장대소했다. "졸업 축하한다. 지금처럼 같이 축구할 수 있으면 좋겠다. 언젠가 멋진 필드에서 다시 뛰자"는 메시지는 겨우 전달됐다.



재학생과 졸업생의 편지 낭독에서 팀 전체의 끈끈함을 느낄 수 있었다. 졸업생 지현우 학생은 "우리 포텐셜이 어느새 36명이 됐다. '클럽은 선수에게 엄청나게 큰 존재다'는 말처럼, 포텐셜에 대한 자부심을 갖고 뛰고 있다. 스페인 전지훈련부터 준비를 잘해서 또 다른 이야기를 만들어갔으면 좋겠다"라고 감사의 말을 전했다. 스페인어가 가능한 최원록 학생이 피리 감독에게 감사의 편지를 낭독하는 깜짝 이벤트도 있었다.

송년의 밤의 마지막은 포텐셜 시상식이 장식했다. 모범상과 특별상을 시작으로 S&S 장학생(아디다스 용품 1년 후원), 베스트 슬립 장학생, 이승우 장학생, 올해의 선수상 등을 통해 서로가 흘린 땀방울에 대한 보상을 받았다. 그 결과 김윤건 학생이 2년 연속 올해의 선수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수상자들이 차례로 소감을 밝혔는데, 학생들은 한목소리로 "한 해 동안 고생 많았다. 더 좋은 포텐셜을 만들자. 내년은 더 성장하자"라고 말했다.

한편, 송년의 밤을 끝으로 2019년을 마무리한 FC포텐셜은 2020년 1월 8일 스페인 전지훈련을 시작으로 또 다른 한 해를 맞이한다. 엘 꼬옐의 초청으로 진행되는 이번 전지훈련은 1월 8일부터 2월 5일까지 스페인 지로나에서 진행되며, 비행기표를 제외한 전액을 지원받는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