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최강희 기자회견] ‘이용 희망’ 최강희, “중국 여자랑 결혼 시키고 싶은데”

기사입력 : 2019.12.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합정동] 한재현 기자= 제 2의 김신욱 효과를 노리는 상하이 선화 최강희 감독이 전북 현대 시절 제자 이용을 원하지만 거의 불가능하다.

최강희 감독은 19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합정동에서 열린 미디어 티 간담회를 통해 중국에서 겪은 1년 간 시간을 돌아보며,미디어와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는 지난 7월 상하이 선화로 옮긴 후 김신욱을 데려와 큰 성공을 거뒀다. 상하이는 가레스 베일(레알 마드리드)를 원하며 반대했지만, 최강희 감독은 고집을 꺾지 않았다. 결국, 김신욱은 맹활약을 펼치며 상하이를 1부리그 잔류와 FA컵 우승으로 이끌며 최강희 감독의 선택에 보답했다. 상하이 구단과 팬들의 시선도 함께 돌려 놓은 건 물론이다.

최강희 감독은 김신욱 효과에 힘입어 한국 선수를 더 영입하고 싶어 했다. 그러나 이는 사실상 불가능하다. 중국은 아시아 출신 선수들을 포함해 외인 3명만 보유할 수 있으며, 거액을 쓰는 중국 리그 특성상 한국 선수를 무리하게 영입할 이유가 없었다.

최강희 감독도 이 점을 거론하며 아쉬움을 감추지 않았다. 그는 “상하이 정서가 있어 쉽지 않다. 김신욱도 어렵게 데려갈 정도다”라며 “김신욱 덕분에 이용과 김진수(이상 전북 현대)를 데려가고 싶어도 방법이 없다”라고 한숨을 쉬었다.

이어 그는 “이용은 중국 여자랑 결혼 시켜서 국적을 바꾸고 싶은데(웃음), 의논해 보고 싶다. 김신욱을 살리려면 사이드 자원이 필요하다”라고 이용을 원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이용은 아직 미혼이며, 충분히 중국 여자와 결혼해 국적을 바꾸는 건 불가능하지 않다. 그러나 그는 최근 전북과 재계약 했으며, 벤투호 측면의 핵심인 만큼 최강희 감독의 부름에 극단적인 선택할 가능성은 많지 않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