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U-23 챔피언십] 박항서 매직, 잇따른 악재에 멈추다

기사입력 : 2020.01.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채태근 기자= 베트남 축구의 고공 행진을 이끌던 ‘박항서 매직’이 멈췄다.

베트남 U-23 대표팀은 16일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북한과의 2020 아시아축구연먕(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D조 최종전에서 1-2 역전패를 당했다.

이날 결과로 베트남은 2무 1패(승점 2) D조 최하위로 대회를 마쳤다. 북한전에서 다득점 승리 후 UAE-요르단전에서 승부가 갈리길 바랐던 실낱같은 가능성은 잇따른 악재에 베트남 스스로 걷어찬 격이 됐다.

전반 16분 유기적인 연계를 통해 응우옌 티엔 린이 선제골을 터뜨릴 때만해도 희망을 살릴만했다. 하지만 전반 25분 부이 띠엔 중 골키퍼의 사소한 실수에 모든 게 꼬이기 시작했다.

강국철이 문전으로 찬 프리킥을 부이 띠엔 중이 손을 뻗어 막으려 했지만 애매한 볼 처리 끝에 허무하게 1-1 동점골을 내주고 말았다.

이는 베트남의 경기 흐름을 잃게 만들었다. 후반전 승리를 위해 적극적인 공격을 펼친 베트남이었지만 오히려 후반 중반 UAE와 요르단이 1-1로 비기고 있다는 소식까지 들려왔다.

경기 막판엔 와르르 무너져내리고 말았다. 후반 45분 베트남 수비의 무리한 볼 처리로 페널티킥을 허용했고, 리정규에게 1-2 역전골을 내줬다. 경기 종료 직전엔 쩐 딘 쫑이 경고 누적으로 퇴장까지 당하며 볼썽 사납게 경기를 마치게 됐다.

내심 2020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을 노린 베트남의 꿈이 허무하게 막을 내린 한판이었다.

사진=AFC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