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한국-요르단] 4강행 위기! 한국, 요르단에 실점 허용...1-1 진행 중(후반 31분)

기사입력 : 2020.01.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위기다. 한국이 후반 중반 동점골을 내줬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은 19일 오후 7시 15분(한국시간) 태국 빠툼타니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요르단과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8강전에서 조규성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한 채 요르단에 동점골을 허용했다.

한국은 전반 16분 조규성의 선제골로 손쉽게 리드를 잡았다. 그러나 추가골은 나오지 않았다. 골운이 따르지 않았다. 후반 7분 김진규의 강력한 오른발 슈팅이 골대를 강타했고, 후반 25분 김진야의 슈팅도 골대를 때렸다.

답답한 공격을 펼치는 가운데, 원하지 않던 상황이 나왔다. 중원 밸런스가 무너진 한국은 요르단의 공격에 급격히 흔들렸다. 결국 후반 31분 알나이마트가 기습적으로 때린 슈팅이 골문을 갈랐고, 경기는 1-1이 됐다. 만약 한국이 남은 시간 내 추가골을 넣지 못하면, 경기는 연장으로 이어진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