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아르테타 위로한 퍼디난드, “계속 이 선수 써야 하다니 불쌍해”

기사입력 : 2020.01.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아스널 중앙 수비수 시코드란 무스타피가 실수 하나로 동료를 퇴장 시키는 ‘팀킬’로 비난을 받고 있다. 이를 지켜본 레전드 수비수 리오 퍼디난드는 절망했다.

아스널은 22일 새벽(한국시간) 첼시와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4라운드 원정에서 2-2로 비겼다. 그러나 전반 28분 무스타피의 백 패스 실수로 인해 다비드 루이스가 퇴장을 당했고, 이어 페널티 킥으로 실점했다. 아스널 입장에서 아쉬운 결과라 할 수 있다.

특히, 실수로 동료의 퇴장까지 유도한 무스타피를 향한 비난이 계속되고 있다. 영국 매체 ‘미러’는 경기 후 ‘BT 스포츠’의 퍼디난드 인터뷰를 인용해 보도했다.

퍼디난드는 “아스널의 마지막 센터백 최고 영입은 로랑 코시엘니(지롱댕 보르도)였다. 아르테타 감독이 불쌍하다. 계속 무스타피를 써야 하니까”라며 안타까워 했다.

무스타피는 갈수록 실수와 떨어지는 경기력으로 아스널 수비 불안을 해결하지 못하고 있다. 무스타피는 시즌 초반 다시 경기력을 끌어올리는 듯 했지만, 이번 아스널전으로 아르테타 감독의 고민만 커졌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