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한국-호주] '골대만 3번' 드디어 뚫었다, 후반 10분 김대원 선제골

기사입력 : 2020.01.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김학범호가 호주의 골문을 드디어 열었다. 후반 10분 김대원이 기다리던 선제골을 뽑아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끈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22일 태국 방콕의 탐마삿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결승에서 호주를 상대로 리드를 잡았다.

골이 없어 참 답답한 경기였다. 전반부터 거센 공격을 퍼부으며 분위기를 가져온 한국이지만 운이 따르지 않았다. 전반 23분 오세훈의 절묘한 터닝 슈팅이 골대를 때려 아쉬움을 삼켰던 한국은 후반 5분에도 김대원의 크로스를 정태욱이 헤딩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또 다시 골대 불운에 울어야 했다.

계속 두들기던 한국이 후반 10분 영의 균형을 깼다. 오른쪽 수비수 이유현이 오버래핑해 크로스성 슈팅을 시도한 것이 또 골대를 맞췄으나 김대원이 차분하게 밀어넣으면서 김학범호에 리드를 안겼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