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西 언론, 이강인 이 포지션 기용에 의문… “어울리는 자리 아냐

기사입력 : 2020.01.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이강인이 부상 복귀 후 첫 선발 출전했지만, 득점 기회를 놓치며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아직 갈 길이 먼 이강인이다.

이강인은 23일 오전 5시(한국시간) 스페인 로그로뇨에서 열린 UD 로그로녜스와 2019/2020 코파 델 레이(국왕컵) 32강 원정에서 선발 출전해 후반 18분 교체될 때까지 63분을 소화했다. 발렌시아는 1-0 승리로 16강행에 안착했다.

그는 전반 20분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다. 코스타의 크로스를 받은 후 때린 오른발 터닝 슈팅이 골키퍼가 손 쓸 수 없을 정도로 골문을 향했다. 그러나 로그로녜스의 수비수 산토스가 골문 앞에서 걷어내며, 이강인은 머리를 감싸 쥐어야 했다.

이강인은 왼 측면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했다. 그는 득점 기회 이외에도 측면을 휘저으며 기회를 만들려 했지만, 공격포인트 달성에 실패했다.

스페인 지역 매체 ‘데포르테 발렌시아노’는 경기 후 보도에서 “이강인은 알베르트 셀레데스 감독 체제에서 어떻게 뛰어야 할까? 물론 왼쪽은 아니지만, 아직 너무 어리고 적합한 포지션은 아니다”라고 의문을 표했다.

한편으로 마르셀리노 전 감독과 다른 이강인 활용을 예상했다. ‘데포르테 발렌시아노’는 “이강인이 4-4-2에서는 적합한 포지션을 찾는데 문제가 있다. 그러나 활력소를 줄 선수를 찾고 있는 발렌시아 입장에서 이강인은 대안 중 하나다”라고 여전히 기대를 잃지 않았다.

사진=발렌시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