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깜짝 이적' 황일수 ''감독님 때문에 왔다...경남, 올해 반드시 승격''

기사입력 : 2020.01.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방콕(태국)] 서재원 기자= 말 그대로 깜짝 이적이다. 설기현 감독의 연락을 받고 마음을 움직인 황일수가 경남FC의 승격을 약속했다.

'황볼트' 황일수의 경남행을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다. K리그1에서도 우승을 다퉜고, 올해도 우승 후보로 평가받는 울산현대를 떠나 K리그2로 강등된 경남의 유니폼을 입었기 때문이다. 더군다나 기업구단에서 도민구단으로 이적이기에 모두가 의아해 할 수밖에 없었다.

23일 태국 방콕 전지훈련지에서 만난 황일수도 "모두가 깜짝 놀라더라"며 "아무래도 큰마음을 먹었다. 주변에서도 의아해한다. 왜 울산을 놔두고 경남을 선택했냐는 이야기를 한다. 하지만 제 입장에서 좋은 선택이었다. 나이가 있다 보니 계약 년수와 조건을 따질 수밖에 없었는데, 경남의 제안이 만족할 수준이었다"고 자신의 경남행에 대해 밝혔다.

황일수는 "아무래도 환경적인 부분에서 기업구단과 시민구단에 차이가 나는 건 당연하다. 그래도 경남이 그렇게 안 좋은 곳이 아니다. 선수들과 코칭스태프 부분에선 비슷한 것 같다. 오히려 설기현 감독님 이하 선생님들의 프로그램이 더 체계적이고, 좋다는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황일수가 경남행을 선택한 결정적 이유는 설기현 감독 때문이었다. 그는 "설기현 감독님이 가지고 계신 축구 철학에 들었다. 선수 때부터 유럽에서 경험하신 선진 축구를 배우고 싶다고 생각했다"며 "이적을 고민하고 있을 때 감독님께서 에이전트를 통해 연락을 주셨다. 전화를 받고 마음을 움직였다"고 설기현 감독이 이적에 큰 영향을 끼쳤음을 설명했다.

설기현 감독의 축구가 신선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황일수도 "지금까지 경험했던 전형적인 전술이 아닌 것 같다. 저 또한 새롭게 접하는 전술이다. 저희가 잘 이해하고, 잘 이행한다면 좋은 축구를 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제가 생각했을 때 그렇게 어려운 전술은 아닌 것 같다. 조금 더 적응하면 좋아질 거라 확신한다. 훈련을 하면서도 팀 전체가 좋아지고 있음을 느끼고 있다"고 설기현 감독의 '다른' 축구에 대해 논했다.

황일수에게 지난 시즌은 아픔이었다. 우승을 놓친 것을 떠나, 개인적인 출전 시간이 아쉬움으로 남았다. 시즌 초 부상을 당하긴 했지만, 복귀 후 컨디션은 분명 좋았다. 그러나 선발 출전보다는 교체로 뛰는 경우가 많았고, 자연스럽게 출전 시간은 기대했던 것에 미치지 못했다.

그래서 황일수의 1차 목표는 많은 경기에 뛰는 거다. 그는 "일단 부상 없이 경기를 많이 뛰는 게 목표다. 개인적인 욕심을 부리거나, 포인트를 목표로 삼으면 오히려 안 되더라. 욕심을 버리고 할 때 성과가 더 좋았다. 개인적인 목표보다 경기를 최대한 많이 뛰다보면, 자연스럽게 성적과 포인트가 따라오게 돼 있다"고 새 시즌 목표에 대해 답했다.

이어 "더불어 경남을 K리그1으로 승격시키는 게 팀적인 목표다. 감독님의 말처럼, 우리의 목표는 단순한 승격만이 아니다. 올라가더라도, K리그1 팀들과 경쟁에서 살아남는 팀을 함께 만들고 싶다"고 승격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그는 지난 15일 김해공항에서 가진 출국 인터뷰에서 "경남을 제자리로 돌려놓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그러나 승격이 말처럼 쉬운 일은 아니다. 특히 올시즌은 K리그1보다 K리그2의 경쟁이 더욱 치열할 거라는 전망이다. 경남과 더불어 제주유나이티드가 강등됐고, 대전하나시티즌도 기업구단으로 다시 태어났기에 승격 전쟁은 더욱 피 튀길 것으로 보인다.

황일수도 "제주도 떨어질 팀이 아니었다. 대전은 기업의 자금력을 바탕으로 선수들을 많이 모으고 있다. 그래도 대전보다 제주가 더 상대하기 힘들 것 같다. 기존 선수들을 많이 지킴과 동시에 새로운 선수들의 보강도 이루어졌다. 하지만 경남도 선수 구성에서 어느 팀에 뒤처지지 않는다. 경남과 제주, 대전의 삼파전이 예상된다"고 새 시즌을 전망했다.

23일 K리그2의 공식 일정이 공개됐다. 경남은 대전 원정을 통해 새 시즌에 발을 내딛는다. 황일수는 "첫 경기를 홈에서 하길 바랐는데, 원정으로 정해져 아쉽다. 상대는 대전이다. 원정이 부담스럽기는 한데, 우리에게 문제는 되지 않는다. 재밌는 경기가 될 것 같다. 원정에서 승리한다면 좋은 스타트가 될 것"이라며 대전과 개막전을 기대했다.

황일수는 마지막으로 "경남을 올 때, 마지막 팀이라고 생각했다. 경남에서 선수 생활을 잘 해서 은퇴하겠다는 생각으로 왔다. 계약기간은 3년이지만,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줘서 경남과 인연을 더 오래 이어가고 싶다. 제 팀이라 생각하면서 끝까지 해보고 싶다"며 경남에서의 남다른 각오를 내비쳤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