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학범슨을 따르라!...정태욱 ''감독님이 그랬다고요? 올림픽 3위 이상 해야죠''

기사입력 : 2020.01.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방콕(태국)] 서재원 기자= 학범슨이 그렇다고 하면 그런 거다. 정태욱이 김학범 감독의 말에 따라 도쿄올림픽 3위 이상의 성적을 약속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26일 오후 9시 30분(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1-0으로 승리했다.

짜릿한 승부였다. 0-0의 침묵은 113분 만에 깨졌다. 연장 후반 8분 왼쪽 측면 프리킥 상황에서 이동경이 올린 크로스를 정태욱이 머리로 밀어 넣었다. 정태욱의 골은 이날 경기에서 나온 유일한 골이었고, 한국은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과 함께 본 대회 역사상 처음으로 우승컵을 들어 올리는 역사를 만들었다.

결승전의 주역은 정태욱이었다. 연장 후반에 터진 그의 골이 없었더라면, 결과는 또 달라졌을 수도 있다. 경기 후 믹스드존에서 만난 정태욱은 "좋은 위치에서 프리킥이었다. 저희 선수들의 킥이 날카롭기 때문에 내게 찬스가 올 수 있다고 예상했다. 보통 짧게 잘라 먹는 움직임으로 호흡을 맞추는데 이번에는 뒤에서 득점을 노렸던 게 맞아떨어진 것 같다"고 득점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길고 긴 여정 끝에 우승이라는 값진 결과를 얻어냈다. 정태욱은 "처음에는 어벙벙했다. 우승할 수 있는데 많은 분들이 도와주셨다. 팬분들도 힘이 됐다. 선수들은 서로를 믿고, 감독님의 지휘사항을 잘 따라서 좋은 성과로 이어졌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김학범호에게는 다 계획이 있었다. 대회 6경기에서 김학범 감독의 전략과 전술이 모두 맞아 떨어졌고, 결과적으로 우승을 차지할 수 있었다. 결승전도 마찬가지였다. 김 감독은 이번 경기가 연장과 승부차기로 이어질 수 있다는 예상 아래 모든 경우의 수를 준비했다.

정태욱도 "경기 전에 감독님께서 130분의 경기를 준비해야 한다고 하셨다. 감독님의 말을 들으니 쉽지 않은 경기가 될 거라 예상했다. 경기 후 돌이켜보니 감독님의 말씀이 하나도 틀린 게 없다는 생각이 든다"고 김학범 감독에 대한 강력한 믿음을 드러냈다.

정태욱은 김학범 감독의 모든 말을 따르기로 했다. 김 감독이 기자회견에서 '2012 런던올림픽 동메달 이상의 성적을 거두고 싶다'고 말했다고 하자, "우선 올림픽 엔트리에 들 수 있도록 선의의 경쟁을 펼치겠다. 올림픽에 나가게 된다면, 저희도 감독님을 믿기 때문에 3위 안에 들 수 있도록 노력해야겠다"고 김학범 감독의 뜻에 따르겠다고 말했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