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맨유 5위는 최선의 성적, 다만 더 오를 것 같진 않아''

기사입력 : 2020.01.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과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뛰던 오언 하그리브스가 현 맨유의 상황을 긍정적으로 바라봤다.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은 27일(현지시간) “하그리브스는 현재 맨유의 리그 5위가 적절한 성적이라면서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을 옹호했다”라고 전했다.

맨유는 올 시즌을 앞두고 해리 매과이어, 아론 완-비사카 등을 영입하면서 전력을 보강했다. 하지만 걸출한 스트라이커의 부재와 주축인 폴 포그바의 장기 부상 등으로 부진을 면치 못했다.

올 시즌 맨유의 목표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권 획득. 하지만 4위 첼시에 승점 6점이 뒤진 5위에 위치하고 있어 갈 길이 멀다. 많은 팬들은 현재 맨유의 상황을 강도 높게 비판하며 솔샤르와 에드 우드워드 부회장의 사퇴를 외치고 있다.

하지만 하그리브스는 ‘BT스포츠’와 인터뷰를 통해 “현재 구단 상황을 미루어볼 때 리그 5위는 괜찮은 성적이다”라고 감쌌다. 이어 “맨유는 로멜루 루카쿠, 알렉시스 산체스(이상 인터 밀란)가 떠나면서 전력에 공백이 생겼다. 지금은 마커스 래시포드와 포그바가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하그리브스는 “지금 솔샤르에 필요한 것은 도움이다. 솔샤르는 마땅한 영입 지원을 받지 못했다. 5위는 할 수 있는 만큼의 최선이다. 하지만 순위가 더 오를 것 같지는 않고 내려갈 가능성이 크다. 그게 걱정이다”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